2020.10.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2℃
  • 흐림강릉 15.9℃
  • 구름많음서울 16.8℃
  • 박무대전 18.1℃
  • 맑음대구 16.4℃
  • 구름조금울산 15.7℃
  • 맑음광주 17.4℃
  • 맑음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5.1℃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4.2℃
  • 흐림금산 15.5℃
  • 맑음강진군 15.6℃
  • 구름조금경주시 14.0℃
  • 구름조금거제 16.3℃
기상청 제공

안전컨설턴트

전북도, 보건기관 기능보강사업 국비 70억원 확보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전북도가 2021년도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사업에 국비 70억원을 포함한 총 10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농어촌지역 보건소, 보건지소, 보건진료소의 시설과 장비를 현대화한다고 14일 밝혔다.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사업은 취약지역 보건기관의 열악한 보건의료 환경개선과 보건의료서비스 접근성 제고를 위해 시설개선, 장비보강을 통해 농어촌지역 보건 의료서비스를 개선하는 사업이다.


전북도는 `21년에는 시설개선 22개소 85억원, 의료장비 159대 11억 5천만원, 보건사업차량 13대 3억 5천만원을 보건기관에 투자해 공공보건 의료기관이 지역보건의료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완주군 용진보건지소와 장수군 번암건강증진형 보건지소 이전 신축비로 총 28억원을 투입해 지역밀착형 소생활권 중심 건강증진 서비스를 구축하는데 기여하게 되며, 부안군은 소생활권 지역주민의 만성질환 예방과 건강한 생활습관을 형성할 수 있는 기초를 마련하고자 행안면에 10억원을 투입 건강생활 지원센터를 신축한다.


또한, 노후화된 보건기관의 의료환경개선을 위해 총 31억원 투입 장수군, 김제시, 남원시보건소를 개보수나 증축하고, 정읍시·완주군에 6억원을 투입 선별진료소를 새롭게 설치하게 된다.


전북도는 지난 1994년부터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사업을 시작해 올해까지 약 2,078억원을 투자함으로써 도내 농어촌 보건기관의 시설개선과 의료장비, 차량을 지원하여 도민의 건강관리 및 질병예방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전북도 오택림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앞으로도 농어촌 지역의 열악한 보건의료 환경개선을 통한 보건의료서비스 접근성 제고와 농어촌지역의 고령화 등 보건의료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현황에 맞는 시설개선과 장비보강에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