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9 (목)

  • 흐림동두천 17.6℃
  • 흐림강릉 25.4℃
  • 서울 17.9℃
  • 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0.5℃
  • 광주 20.2℃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1.0℃
  • 제주 24.9℃
  • 흐림강화 15.5℃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주요병원장들, 첫 대국민 사과 후 국민권익위 찾아 “의사 국가고시 문제 해결” 요청

의료원(병원)장, "제자들에게 한 번 더 시험 기회를 달라"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장,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국립대학병원협회 회장), 윤동섭 연세대학교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학교의료원장(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회장)은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의료계 최초로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어 의료원(병원)장들은 국민권익위원회를 찾아 위원장을 면담하고 의대생의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해결에 대한 협조를 부탁했다.


이 자리에서 김영훈 의료원장 등은 “다시 한 번 더 국민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국민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인 선배로서 보건의료인력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의대생들이 국가고시를 정상적으로 치룰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기를 바란다.“라는 의견을 전달하고 국민권익위가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 줄 것을 요청 했다.


또 “의사 국가고시는 개인만의 문제가 아니고 2,700여명의 의사가 배출되지 못하면, 향후 의료공백으로 5년 이상 대한민국의 의료시스템의 위기가 올 수 있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국민들께서 다시 한 번 더 기회를 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특히, “지금과 같은 대규모 전염병 발생 시 전문의료 인력 부족으로 의료공백이 불가피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도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을 초래 할 수 있다.”는데 우려를 표했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국민권익위는 국민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존재한다. 국민권익위가 의사 국시문제에 관심을 갖는 것은 이 문제가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 의료시스템 전반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런 의미에서 오늘 주요 병원장들의 첫 대국민 사과 등 뜻깊은 행보가 당면한 의사국시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건강 증진에도 기여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국민권익위원회]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