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7.3℃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17.0℃
  • 박무대전 18.0℃
  • 연무대구 18.0℃
  • 흐림울산 17.4℃
  • 연무광주 18.6℃
  • 흐림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8.8℃
  • 흐림제주 19.5℃
  • 맑음강화 16.2℃
  • 구름조금보은 17.2℃
  • 구름조금금산 18.0℃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9.3℃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안전컨설턴트

경북도, 가을철 발열성 진드기 매개감염병 주의 당부

밭일,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물림 주의.. SFTS, 쯔쯔가무시증 등 우려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경상북도는 가을철에 발생이 증가하는 진드기 매개감염병인 중증열성 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및 쯔쯔가무시증 예방을 위하여 논·밭일,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 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6~ 14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 (38~40℃),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감염병으로 예방 백신이 없고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다.


지난해 경북에서는 25명(전국 223명)의 환자가 발생해 6명(전국 41명)이 사망했으며, 올해는 10월 19일 기준으로 28명(전국 199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6명(전국 2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2009년 중국에서 최초로 발생 보고된 신종 바이러스 질환이며 국내 진드기의 SFTS 바이러스 보유율은 0.5% 미만 으로 현재까지 효과적인 치료는 알려진 것이 없어 대증 치료를 하게 되나 치사율이 12 ~ 47% 정도로 매우 높다.


이 관 경상북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감염자 중에는 농·임업 종사 자와 고령자의 비율이 높아 나물채취 및 야외활동 시 긴 옷을 착용해 피부노출을 최소화 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눕지 않도록 해야 하며, 귀가 시에는 옷을 세탁하고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산, 들에서 서식하는 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대표 적인 가을철 발열성 질환으로 등산, 야생식물 채취, 농업 작업 시 발생 할 수 있으며 전체 환자의 90% 정도가 가을철에 발생한다.


올해 10월 19일 현재 전국적으로 611명의 쯔쯔가무시증 환자가 발생 했으며, 경북에는 2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증상은 1 ~ 3주 잠복기를 거쳐 두통, 발열, 오한, 발진, 근육통, 기침 등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기관지염, 폐렴, 심근염, 수막염 증세를 보 인다.


털진드기에 물린 부위에 1cm 크기의 가피(검은 딱지)가 형성되며, 감염 초기에 적절한 항생제 치료 시 회복이 가능하므로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한 쯔쯔가무시증에 감염되어 회복된 과거력이 있는 환자도 다른 혈청형 균에 다시 감염되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의심초기에 병원을 찾을 필요가 있다.


김진현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19와 진드기 매개감염병의 증상이 유사하므로,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구토, 오한과 같은 심한 감기증상이 있거나 벌레에 물린 곳이 있으면 코로나19와의 감별 진단을 위해 즉시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나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뉴스출처 : 경상북도]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