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3.8℃
  • 구름많음고창 6.0℃
  • 흐림제주 9.1℃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2℃
  • 구름조금금산 1.2℃
  • 구름많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행사일정

충남도의회 교육위, 학생 안전 사각지대 해소 촉구

-당진·청양·예산·태안교육지원청 행감서 교통안전시설, 학업중단숙려제 활성화 등 주문-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는 16일 당진·청양·예산·태안교육지원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다양한 분야의 학생 안전 사각지대 해소 방안을 촉구했다.


조철기 위원장(아산3·더불어민주당)은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 과속단속카메라 등 교통안전시설 설치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학생들의 안전한 등하굣길을 위해 지자체와 유기적 협업을 통한 교통안전시설 확충에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김은나 부위원장(천안8·더불어민주당)은 “학교장자체종결제는 경미한 학교폭력에 대해 학교 차원의 자체종결 권한을 부여하는 교육적 조치를 강화한 것”이라며 “실제 학교 현장에서는 화해나 조정 역할이 미흡한데다 가해자 측에 불합리한 합의서 작성을 요구하는 사례가 나타난 만큼 개선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김석곤 위원(금산1·국민의힘)은 “최근 3년간 시·군별 다문화 학생 수가 전체적으로 증가했으나 2018년 대비 2019년 예산은 14개 지역교육청 중 5개 지역만 증가했다”며 “시·군간 형평성을 고려해 예산을 편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병국 위원(천안10·더불어민주당)은 “학업중단숙려제 참여 학생 중 학업을 지속하는 비율이 지역별로 편차가 크다”며 “학업중단 위기 학생들이 학교 현장에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학업 지속 비율이 낮은 지역에 학업중단숙려제를 더욱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재표 위원(태안1·더불어민주당)은 “도내 61개 병설유치원의 급식 식단이 초등학생과 동일하다”고 지적하고 유아의 신체 발달을 고려한 급식체계 수립을 요구했다.


김영수 위원(서산2·더불어민주당)은 “맞벌이 가정이 늘어나면서 유아 돌봄교실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온종일 돌봄교실 운영과 지원으로 학부모들이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금봉 위원(서천2·더불어민주당)은 “한글 미해득 학생수가 2018년 589명에서 지난해 814명으로 증가했다”며 “한글미해득자 판별과 지도방법, 난독증학생 치료에 이르기까지 대책을 강화하고 내년도 예산을 확보하는데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 중단된 천안교육지원청 행정사무감사는 오는 18일부터 열리는 도교육청 본청 감사와 병행 재개된다.


[뉴스출처 : 충남도의회]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