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3.3℃
  • 구름많음강릉 1.2℃
  • 흐림서울 0.9℃
  • 흐림대전 0.1℃
  • 구름많음대구 1.0℃
  • 흐림울산 3.4℃
  • 흐림광주 2.8℃
  • 흐림부산 7.0℃
  • 흐림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11.1℃
  • 흐림강화 -2.6℃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1.2℃
  • 흐림거제 5.1℃
기상청 제공

강수예측 하루 4회→24회로 확대…홍수 대응 강화

기관간 강수예측자료 제공 주기 6시간→1시간으로…관측 기반시설도 공동 활용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환경부는 올해 홍수기(매년 6월 21일 ~ 9월 20일)를 앞두고 환경부는 기관 간 강수예측자료 제공 주기를 하루 4회에서 24회로 확대하는 등 홍수대응 유관기관의 대응체계를 강화한다고 어제(17일) 밝혔다.

먼저 기관 간 맞춤형 정보 공유 강화를 위해 기상청에서 제공받는 강수예측자료 주기를 6시간에서 1시간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하루 24시간 기준으로 4회를 받는 강수예측자료 제공주기가 24회로 대폭 늘어난다. 

강수예측 주기가 1시간 단위로 짧아짐에 따라 환경부(홍수통제소)의 홍수 예,특보와 한국수자원공사의 댐 방류량,시기 결정에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강수예측자료를 활용해 수문방류 예상 시 1~2일 전에 방류 영향 지역내 주민에게 알려주는 수문방류 예고제를 20개 다목적댐을 대상으로 올해 4월부터 시험 적용할 계획이다.

홍수대응 강화를 위해 기관 간 인력 교류와 소통도 강화된다. 

환경부 소속 홍수통제소 4곳(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과 한국수자원공사 담당자들은 기상정보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내달부터 기상청에서 맞춤형 교육을 받기로 했다.

홍수기부터는 기상,홍수예보 전문가들이 영상회의 방식으로 합동근무를 시작해 기상-홍수-댐관리의 연계도 강화된다.

지난 2018년부터 전국 홍수통제소와 지방기상청 간 긴급연락망을 구축한 데 이어 올해는 지방기상청과 한국수자원공사 권역본부 간 긴급연락망도 신설해 국지적인 돌발 집중호우에 입체적으로 대응한다. 

각 기관이 보유한 관측 기반시설도 공동으로 활용한다.

홍수통제소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자체적으로 보유한 612대의 강수량계 관측자료를 기상청에 기존 10분 단위에서 1분 단위로 단축해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기상청이 기상관측장비가 필요한 관측소를 선정해 환경부에 알려주면 홍수통제소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설치장소를 제공하고, 기상청이 관련 장비를 설치하기로 했다.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올해 홍수기 전에 기관 간의 유기적인 홍수대응체계를 구축해 홍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