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8 (토)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6.3℃
  • 맑음제주 3.5℃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8.7℃
  • 맑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5.4℃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속보

문 대통령, G20 정상들에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소개

G20 정상회의 기후변화·환경 세션…“한국, 2050년 석탄발전 전면폐기”
“연말까지 석탄발전소 2기 추가 폐쇄…해외석탄발전 지원도 중단”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1일(현지시간) '한국은 석탄 감축 정책을 과감하게 시행하고 있다'며 '2050년까지 석탄발전을 전면 폐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프로그램 중 2세션(기후변화 및 환경 주제)에 참석해 '한국은 '탄소중립'에 발을 맞추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해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탄소중립기본법'을 제정해 탄소중립을 법제화했다. 또한 민관이 함께하는 '탄소중립위원회'를 설치해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확정했다'며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따라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도 결정했고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우리 정부 출범 이후 석탄발전소 여덟 기를 조기 폐쇄했고, 올해 말까지 두 기를 추가 폐쇄할 예정'이라며 '신규 해외 석탄발전에 대한 공적금융 지원도 이미 중단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메탄 배출 감축 노력도 강화하고 있다'며 '한국은 메탄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지만 메탄 감축 노력에 적극 공감하며 '국제 메탄 서약'에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그린 뉴딜'을 통해 만들어내고 있는 신산업과 새로운 일자리는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가장 중요한 동력'이라며 '한국은 특히 수소경제에 중점을 두고 있고, 수소 활용 분야에서 앞서가고 있다. 수소경제를 위한 글로벌 협력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의 성장 경험을 바탕으로 개도국의 탄소중립 노력에도 함께하겠다'며 '그린 ODA 비중을 확대하고 녹색기후기금과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를 통해 기후 재원 지원을 계속하면서, '기후기술센터 및 네트워크'를 통해 녹색기술 분야에서 개도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50년까지 우리에게 30년이 주어져 있지만 첫 10년이 중요하다'며 '2030 NDC 목표를 우리가 어떻게 실천하느냐가 2050 탄소중립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지구의 생명력과 강한 회복력을 믿는다. 인류가 코로나로 활동을 줄이자 기후위기 시계의 데드라인이 늘어난 것이 그 증거'라며 'G20의 연대와 협력이 지속가능한 세계를 만들어낼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 사진 : 청와대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