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4.1℃
  • 흐림서울 -2.4℃
  • 흐림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0.5℃
  • 흐림울산 5.2℃
  • 흐림광주 1.7℃
  • 흐림부산 6.5℃
  • 흐림고창 -0.2℃
  • 제주 5.3℃
  • 구름많음강화 -3.8℃
  • 흐림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2.4℃
  • 흐림경주시 1.7℃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속보

한-헝가리 정상회담…“전기차 배터리 등 유망산업 교역 확대”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양국관계 격상…탄소중립 및 디지털·그린 전환 논의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헝가리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현지시간) 아데르 야노시 헝가리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한반도,유럽 정세 ▲기후변화 대응,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 등 양국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양 정상은 한국과 헝가리가 1989년 외교관계를 수립한 이후 상호 신뢰에 기반해 우호 협력 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온 것을 평가하고, 이번 문 대통령의 헝가리 국빈 방문 계기에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데 합의했다. 

또한 앞으로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게 정무,경제,과학기술,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 종료 뒤 가진 공동언론발표에서 '오늘 아데르 대통령과 나는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하고 분야별 실질 협력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지난해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양국이 사상 최대의 교역액을 기록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며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 유망산업에서 양국의 교역이 확대되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헝가리의 수준 높은 과학기술과 한국의 응용과학, 상용화 강점을 접목하면 시너지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국은 4차 산업 분야는 물론 기후변화, 디지털, 보건 협력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국제사회의 기후,환경 노력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결과와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디지털 전환과 그린 전환을 기조로 하는 새로운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아데르 대통령은 대화와 협력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나와 우리 정부의 노력을 변함없이 지지해주셨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어제 다뉴브강의 추모공간을 찾아 2019년 선박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우리 국민 스물여섯 명과 헝가리 국민 두 명의 넋을 위로했다'며 '사고 수습에 전력을 다하고 희생자들을 함께 기억하고 슬픔을 나눠온 대통령님과 헝가리 정부, 헝가리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으로서 20년 만에 국빈 방문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정상회담이 양국의 협력 확대와 공동번영의 또 다른 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