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3.04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8℃
  • 구름많음강릉 17.4℃
  • 맑음서울 13.6℃
  • 연무대전 15.4℃
  • 연무대구 14.0℃
  • 구름많음울산 14.8℃
  • 맑음광주 16.0℃
  • 연무부산 12.1℃
  • 맑음고창 15.4℃
  • 맑음제주 15.1℃
  • 맑음강화 12.9℃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5.4℃
  • 맑음강진군 14.1℃
  • 구름많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18일부터 사적모임 인원 4인 제한…식당·카페 밤9시까지 영업

미접종자는 단독 이용·포장·배달만…영화관·PC방 등은 밤10시까지
김 총리 “내달 2일까지 16일간 적용…연말에 방역상황 다시 평가”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오는 18일부터 전국의 사적모임 허용인원이 4인으로 제한된다.

식당,카페 등은 밤 9시까지만 영업을 할 수 있다. 이들 시설은 접종완료자로만 4인까지 이용이 가능해진다. 미접종자의 경우 혼자서 이용하거나 포장,배달만 허용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은 마스크 착용 및 취식 가능 여부를 기준으로 시설별 운영시간을 제한한다.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유흥시설 등 1그룹과 식당,카페 등 2그룹 시설은 밤 9시까지만 영업이 가능하다.

3그룹 시설 중 영화관, 공연장, PC방 등은 밤 10시까지로 제한하되 청소년 입시학원 등은 예외를 두기로 했다.

그 밖에 대규모 행사,집회의 허용 인원을 줄이고 일정규모 이상의 전시회,박람회,국제회의 등에도 방역패스를 확대 적용한다.

김 총리는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은 오는 토요일(18일) 0시부터 특별방역기간 종료일인 내년 1월 2일까지 16일간 적용되며 연말에 방역상황을 다시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