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30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1℃
  • 흐림강릉 15.9℃
  • 구름많음서울 12.0℃
  • 흐림대전 13.9℃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3.1℃
  • 흐림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3.3℃
  • 흐림고창 11.2℃
  • 흐림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10.7℃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2.3℃
  • 흐림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3.4℃
기상청 제공

예스24, 2021 예술 교양서 트렌드 분석 “듣는 미술과 보는 음악으로 집콕 따분함 달래”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가 예술 교양서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예스24는 최근 3년의 예술 분야 도서와 미술 일반,교양 도서, 음악 일반,교양 도서의 지난해 동기 대비 판매 증가율을 분석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코로나19가 지속된 최근 2년 시공간의 제약 속에서 자신만의 방법으로 예술문화를 즐기려는 움직임들이 포착되고 있다. 전시회,공연장 등 현장에서만 접할 수 있다고 여겨왔던 미술과 음악 문화생활을 이제는 나만의 공간에서 즐기는 이들이 늘고 있다. 특히 관련 도서를 통해 미술과 음악 예술 문화를 향유하려는 트렌드는 더욱 명확하게 드러나고 있다.

분석 결과, 판매율은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였으며, 전반적으로 2019년 대비 코로나19가 지속된 최근 2년 관련 도서의 판매 증가 폭이 더 높았다.

코로나19가 막 시작된 지난해의 예술 분야 도서 판매 증가율은 13.1%로, 2019년 증가율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이어 올해에도 지난해 대비 12.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미술 일반,교양 도서는 지난해 45.4%로 지난해 대비 대폭 증가한 흐름을 보였으며, 올해에도 지난해 대비 상승한 흐름을 보였다. 음악 일반,교양 도서 역시 2019년(3.3%), 2020년(7.4%), 2021년(17.0%) 순으로 증가율이 꾸준히 상승했다.

◇미술관에서 큐레이터 설명 듣듯… 도슨트가 들려주는 미술 교양서 각광

그림의 존재만으로 그 아우라에 감정이 북받치지만 때로는 작품에 대한 설명이 부재하다면 고개가 갸우뚱해지고 그림에 대한 보다 깊은 지식을 함양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더군다나 미술 교양을 쌓고자 직접 미술관으로 향하던 발걸음도 팬데믹의 시간이 길어지면서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 이에 마치 미술관에서 큐레이터의 설명을 듣듯 생생한 현장감을 전하며 작품에 대해 쉬우면서도 깊이 있게 이야기하는 미술 교양서를 집에서 탐독하는 트렌드가 새롭게 자리 잡고 있다.

미술 분야에서는 특히 전문 도슨트가 쉽게 미술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이 베스트셀러 도서로 오르는 등 인기를 모으고 있다. '내가 사랑한 화가들'은 스타 도슨트 정우철이 유려한 스토리텔링으로 11명 화가의 인생과 대표작을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며 올해 미술 일반,교양 베스트셀러 3위에 올랐다. 우리나라 대표 미술 안내자 양정무 교수가 미술 작품과 그 이면의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내는 '벌거벗은 미술관'도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도슨트 5인의 이야기를 담아 책 한 권만으로 마치 유럽 미술관을 투어하는 듯한 감동을 선사하는 '90일 밤의 미술관'도 지난해 출간 이후 꾸준히 호평받고 있다.

◇한 편의 소설을 보듯… 쉽고 흥미롭게 읽히는 클래식,재즈 교양서 주목

음악 분야에서도 미술과 유사한 흐름이 포착된다. 음악이 제공되는 환경에서 오롯이 귀로만 향유할 수 있다고 여겼던 음악을 이제는 책에 삽입된 QR 코드를 활용하는 등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음악을 듣고, 설명까지 읽으며 배로 즐기는 트렌드가 안착하면서 음악에 대해 쉽고 흥미롭게 풀어내는 음악 교양서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재즈와 클래식 영역을 음악사부터 개론까지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는 도서가 올해 음악 일반,교양 베스트셀러에 다수 오르는 등 주목받고 있다.

올해 음악 일반,교양 베스트셀러 1위 '송사비의 클래식 음악야화'는 음악 크리에이터가 작곡가들의 삶을 한 편의 소설처럼 흥미진진하게 이야기하는 동시에 클래식에 대해 쉽게 설명해 꾸준히 주목받고 있다. '맛있게 클래식'은 사계절의 감성을 밑받침으로 클래식 음악 스토리를 음식에 접목해 잔잔한 감동과 함께 전해 독자들의 인기를 모은 책이다. 재즈 월간지 '재즈피플' 편집장의 '밥보다 재즈'는 방대한 재즈의 영역에서 어떤 음악을 들어야 할지 모르는 이들에게 168곡을 계절별, 요일별로 소개하고, 각 곡에 대해 세심한 설명을 더해 인기 도서 반열에 올랐다.

◇집콕 예술 체험 트렌드… 미술 및 음악 독학 가이드북 악보집 인기

보고 듣는 것을 넘어 그리고 연주하는 등 직접적인 체험과 독학으로 예술 역량을 쌓아가는 움직임도 점점 활발해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혼자 취미로 할 수 있는 아이패드 드로잉, 칼림바 악보집 등의 출간과 판매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마음까지 몽글몽글 아이패드 드로잉'은 드로잉 기초부터 굿즈 제작까지 누구나 아이패드 하나만 있으면 나만의 그림을 쉽고 재미있게 그려낼 수 있도록 돕는 인기 취미서다. '악보를 몰라도 숫자만 알면 칼림바'는 음악을 잘 모르거나 악보를 볼 줄 몰라도 숫자 악보와 QR 코드 등 이해하기 쉬운 방법을 제시해 초보자도 쉽고 재밌게 연주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전하며 독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작곡독학 가이드북'은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처음 작곡을 하는 사람이라도 어렵지 않게 이해하도록 쉽게 설명해 많은 입문 작곡자와 작곡 초보자들의 인기 안내서로 떠올랐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