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구름조금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5.5℃
  • 흐림서울 1.3℃
  • 흐림대전 3.7℃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4.4℃
  • 구름많음광주 4.4℃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2.6℃
  • 구름조금제주 7.1℃
  • 흐림강화 0.7℃
  • 맑음보은 0.8℃
  • 구름조금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속보

문 대통령 “남북관계 정체 깊어질 우려있지만…대화의 끈 놓아서는 안돼”

“북한도 대화 위해 더욱 진지하게 노력해야…남북 신뢰 쌓일 때 평화 다가와 있을 것”
“다시 남북 열차 이어진다면 평화 가는 길 성큼 가까워질 것…우리의 의지 달라지지 않아”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오늘 아침 북한은 미상의 단거리발사체를 시험 발사했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상황을 근원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대화의 끈을 놓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원도 고성군 제진역에서 열린 동해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착공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이로 인해 긴장이 조성되고, 남북관계의 정체가 더 깊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북한도 대화를 위해 더욱 진지하게 노력해야 한다'며 '북이 함께 노력하고, 남북 간에 신뢰가 쌓일 때 어느 날 문득 평화가 우리 곁에 다가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다시 남북 열차가 이어진다면 평화로 가는 길도 성큼 가까워질 것'이라며 '2018년, 남과 북은 철도와 도로 교통망을 연결하기로 약속했으나 아쉽게도 그 후 실질적인 사업의 진전을 이루지 못했지만 우리의 의지는 달라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드디어 강릉과 제진을 잇는 112km 철도건설의 첫 삽을 뜬다'며 '1967년 양양-속초 노선 폐지 후 동해선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었던 동해북부선이 55년 만에 복원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릉-제진 구간 철도건설 착공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동해안 철도망을 완성하고 한반도를 남북으로 잇는 동해북부선의 복원으로, 강원도는 새로운 모습으로 도약하고 남북 경제협력의 기반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강릉-제진 철도는 동해선 연결의 핵심으로, 이제 강릉-제진 구간에 철도가 놓이면 남북철도 연결은 물론 대륙을 향한 우리의 꿈도 더욱 구체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부산을 기점으로 강원도와 북한의 나선을 거쳐 유라시아, 유럽대륙까지 열차가 달릴 수 있는 길도 열리고, 남북한을 포함한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참여하는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의 실현도 눈앞으로 다가오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한반도 통합철도망의 남측구간 구축을 통해 경제협력을 향한 의지를 다지고 먼저 준비할 것'이라면서 '현재 공사 중인 경원선의 동두천-연천 구간 전철화 사업도 2023년까지 완료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와 협력의 디딤돌을 놓는다는 큰 꿈을 가지고 철도망을 구축해 나가겠다'면서 '제진역이 사람들과 물류로 붐비는 그 날, 마침내 한반도에는 완전한 평화가 찾아올 것이며, 평화의 토대 위에서 강원도 경제가 부흥하게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