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9 (화)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1.2℃
  • 구름많음대구 17.3℃
  • 구름많음울산 14.0℃
  • 구름많음광주 13.6℃
  • 구름많음부산 14.8℃
  • 구름많음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3.6℃
  • 맑음강화 9.9℃
  • 구름많음보은 9.0℃
  • 구름조금금산 8.0℃
  • 흐림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0.3℃
  • 구름조금거제 11.4℃
기상청 제공

속보

문 대통령 “한-이집트,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미래 함께 개척”

‘한-이집트 미래·그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참석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이집트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카이로에서 열린 '한-이집트 미래,그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1995년 공식 수교 이전부터 이어져 온 양국의 경제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 미래 산업과 친환경 분야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는 무스타파 마드불리 이집트 총리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양국 정부 인사, 주시보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알리 헬마이 에이사 이집트 경제인연합회(EBA) 회장을 비롯한 양국 기업인 등 모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집트는 지난 2015년 지속가능 발전전략인'비전 2030'을 발표하고, 올해 제27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를 유치하는 등 친환경,미래산업 육성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어 이날 행사는 양국 정부와 기업의 큰 관심 가운데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서 한국 기업은 친환경 교통, 디지털,ICT, 미래차, 해수 담수화 분야의 협력 방안을 발표했고, 이집트 기업은 금융,투자, 재생에너지, 바이오헬스, 자원 재활용 분야의 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인구 절반이 30세 이하인 청년국가로 젊고 우수한 인재들이 많은 이집트 경제는 무한한 발전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한국은 빠르게 성장하는 이집트와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래를 개척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를 위한 양국 간 주요 협력 방향으로 ▲교역,투자 기반 강화를 위한 협력 ▲기후변화 공동 대응을 위한 친환경 분야 협력 ▲전기차,스마트시티 등 미래 산업 협력을 제시했다.

행사에 참석한 양국 기업인들도 향후 양국 간 협력에 대해 높은 기대를 나타냈다.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이집트 측 위원장인 칼리드 무함마드 노세이르 알칸 홀딩 회장은 보건,의료, 교통인프라, 자원 재생, 에너지 부문에서 협력을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샤리프 알콜리 악티스 캐피탈 중동아프리카 지역본부장은 태양광 관련 기술 교류와 공급망 협력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한국 측 위원장인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양국 간 그린 협력을 통해 기후변화에 공동 대응해 나가자고 제시했고, 우리 유망 중소,중견기업들의 이집트 전기차 개발,생산을 위한 기술 교류, 공급망 구축, 품질 향상 등 협력이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가 끝난 직후 앞으로 양국 간 친환경,미래산업 협력을 이행하기 위한 양해각서와 의향서 5건이 양국 기업과 유관 기관 간에 체결됐다.

우선 국내 전기차 생산 중견기업이 이집트 자동차 제조업체와 전기 마이크로버스 및 소형 전기 모빌리티(전기 툭툭) 개발을 위한 협력 의향서를 체결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공동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어 두산중공업과 이집트 엔지니어링 기업인 핫산알람 간에 해수 담수화 개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한편, 양국 간 교역 및 투자 협력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2건의 양해각서도 양국 관계 기관 간에 체결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