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8 (일)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4℃
  • 흐림서울 17.8℃
  • 구름많음대전 22.4℃
  • 구름조금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22.4℃
  • 구름조금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8℃
  • 구름많음제주 21.1℃
  • 흐림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속보

문 대통령 “신냉전 우려…우리의 역사 주도해 나갈 수 있는 힘 가져야”

제103주년 3·1절 기념사…“더 강해지기 위해 반드시 한반도 평화 필요”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반드시 이룰 수 있어”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3,1 독립운동의 정신이 오늘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강대국 중심의 국제질서에 휘둘리지 않고 우리의 역사를 우리가 주도해 나갈 수 있는 힘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국립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에서 열린 제103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힘으로 패권을 차지하려는 자국중심주의도 다시 고개를 들고 있고 신냉전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우리가 더 강해지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한반도 평화'라며 '3,1독립운동에는 남과 북이 없었다. 다양한 세력이 임시정부에 함께했고, 좌우를 통합하는 연합정부를 이루었다'고 말했다. 

또한 '평화를 지속시키기 위한 대화의 노력이 계속되어야 한다'면서 '우리가 의지를 잃지 않는다면,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반드시 이룰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문 대통령은 '마침내 국민 곁에 우뚝 서게 된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에서 개관과 함께 103주년 3,1절 기념식을 열게 되어 매우 감회가 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임 첫해 광복절 기념사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을 약속한 데 이어, 그해 중국 방문 때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중경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를 찾아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을 선열들께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약속과 다짐이 드디어 이루어졌다'면서 '3,1독립운동의 정신과 임시정부의 역사, 자주독립과 민주공화국의 자부심을 국민과 함께 기릴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기념관 건립에 오랜 시간 애써 오신 임시정부 기념사업회와 김자동 회장님, 기념관 건립위원회와 이종찬 회장님, 광복회와 독립유공자, 독립유공자의 후손들, 소중한 자료를 기증해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념식은 오전 10시에 국회의장, 대법원장, 헌법재판소 소장,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정당대표, 종교대표, 독립유공 포상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기념식은 '대한사람 대한으로'를 주제로, 대한독립을 위한 선열들의 고귀한 3,1운동 정신을 기억하며 새로운 대한의 미래를 열어가자는 의미를 전달했다.

이에 '전 세계에 알리는 독립선언서'라는 주제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외국인들이 영어와 프랑스어 등 각국의 언어로 독립선언서를 낭독했고, 독립유공자 4명의 후손에게는 독립유공자 포상을 수여했다.

특히 이번 기념식은 최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감염예방 및 방역 대책을 철저히 마련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