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5℃
  • 구름많음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15.6℃
  • 구름많음대전 12.6℃
  • 구름많음대구 13.2℃
  • 구름조금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4.4℃
  • 구름많음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6.9℃
  • 구름조금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4.1℃
  • 구름조금보은 10.2℃
  • 구름많음금산 11.2℃
  • 구름많음강진군 16.3℃
  • 구름조금경주시 15.8℃
  • 구름많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속보

대통령실 새 이름 5개 압축…9일까지 대국민 선호도 조사

‘국민의집’, ‘국민청사’, ‘민음청사’, ‘바른누리’, ‘이태원로22’

 

(한국안전방송)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의 새로운 명칭이 될 5개 후보가 선정됐다.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3일 '국민의집', '국민청사', '민음청사', '바른누리', '이태원로22'를 새 이름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의집'은 국민이 대통령실의 주인이고 대통령실은 국민 모두에게 열려있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

'국민청사'는 '국민'을 위한 공적인 공간이라는 뜻으로, 관청을 의미하는 '청사'에서 더 나아가 국민의 소리를 듣고(청,聽) 국민을 생각한다(사,思)는 의미를 담았다.

'민음청사'는 국민의 소리(민음,民音)를 듣는 관청이라는 뜻이며, 국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의미다.

'바른누리'는 바르다는 뜻을 가진 '바른'과 세상이라는 뜻을 가진 '누리'를 결합한 순우리말로, 공정한 세상을 염원하는 국민의 소망을 담고 있다.

'이태원로22'는 집무실의 도로명주소에서 따온 것으로, 대통령 역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 모두가 가진 주소를 집무실 이름으로 해 국민과의 진정한 소통을 한다는 점과 2022년부터 새로운 대통령실이 출범한다는 점을 함축했다.

앞서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5월 31일~6월 1일 연이틀 회의를 열어 약 3만 건의 응모작을 심사했다.

4월 15일부터 한 달간 대국민 공모로 접수한 응모작에 대해 전수 검토, 고빈도 어휘 분석, 4차례 표결 등을 통한 심도 깊은 심사를 진행해 위원회 만장일치로 5건의 후보작을 선정했다.

최종 당선작은 5건의 후보작에 대한 국민 선호도 조사 결과와 심사위원의 배점을 각각 70대30의 비율로 합산해 선정하기로 했다.

5개 후보작은 3일부터 9일까지 '국민생각함'(www.epeople.go.kr/idea)을 통해 대국민 온라인 선호도 조사가 이뤄진다.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이를 바탕으로 대통령 집무실의 새로운 이름을 이달 중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권영걸 대통령실새이름위원장은 '1948년부터 12년간 '경무대', 60여 년간 '청와대'라는 이름을 가졌던 대통령 집무실을 이전해 새로운 공간에 새 이름을 부여하는 것은 매우 뜻깊고 역사적인 일'이라며 '국민의 뜻을 겸손하게 받들어 위원회가 주어진 과업을 책임 있게 완수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