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3℃
  • 구름조금강릉 21.1℃
  • 구름많음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18.9℃
  • 흐림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1.4℃
  • 구름많음광주 22.0℃
  • 흐림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0.5℃
  • 흐림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7℃
  • 구름많음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6.2℃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로컬뉴스

한 총리 “의사협회·전공의, 의료개혁특위 하루빨리 참여해 달라”

의사 집단행동 중대본회의…특위, 전공의 수련 국가책임제 등 우선 논의
비상진료, 중증환자 진료협력 185곳·암 진료협력 병원 68곳으로 확대

 

 

(한국안전방송) 한덕수 국무총리는 26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의료개혁특별위원회가 지난 25일 첫 회의를 열어 중증 필수의료 보상강화, 전공의 수련 국가책임제 도입, 의료사고 안전망 강화 등을 우선으로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사협회와 전공의 협의회도 하루빨리 위원회 논의체계에 참여해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의료개혁에 함께 해줄 것을 거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내년도 의대 정원 자율 조정과 관련, '정부는 지난 19일 전국 6개 거점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에 따라 이번에 정원이 늘어난 전국 32개 의과대학들이 증원된 인원의 50% 이상 100% 이하 범위 안에서 2025학년도 신입생을 대학자율로 모집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아가 정부는 각 대학이 인력과 시설을 보강해 우수한 의료인력을 충분히 길러낼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드렸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정부는 의료계 집단행동이 길어지면서 국민과 환자분들이 느끼는 고통과 불안을 덜기 위해 국립대 총장님들의 건의를 받아들여 유연한 조치를 취했다'며  '이는 전공의들이 조속히 복귀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면서, 우리 국민들이 의료계에 대해 품고 있는 사회적 신뢰와 존경심을 지키기 위한 조치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정부는 언제 어디서든 열린 자세로 의료계가 제시하는 안에 대해 충분히 소통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교수들은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환자 곁을 지켜 주고, 제자들에게도 이제는 돌아오도록 설득해 주기 바란다'고 말하고 '전공의와 의대생들도 정부와 국민을 믿고 조속히 환자 곁으로, 학업의 장으로 돌아와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서 '지난 2월 말 전공의가 집단이탈했을 때 30%에 머물렀던 대형병원 전임의 계약률이 이제는 60%를 바라보고 있다'고 밝히고 '일부 전임의 선생들의 복귀 움직임이 뚜렷해진 것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특히, 전공의 공백을 메우는 데 큰 역할을 해주고 있는 진료지원 간호사 선생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비상진료체계를 강화해 나가고 있는 점도 설명했다. 

 

한 총리는 '정부는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증,응급환자 치료를 중심으로 비상진료체계를 지속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중증환자 치료가 가능한 진료협력병원을 168곳에서 185곳으로 확대 지정하고 특히, 암 진료협력병원을 47곳에서 68곳으로 확대하고, 국립암센터에 암환자 상담 전화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119와 광역응급의료상황실간 협조체계를 강화해서 이송이나 전원 지연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겠다' 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마지막으로 '보건복지부와 교육부를 포함한 관계부처는 의료개혁특위 운영을 빈틈없이 지원하고, 논의 후속조치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하고 '각 대학의 내년도 신입생 모집 절차도 정부 발표대로 질서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점검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국무조정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