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7.7℃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6.7℃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서울시교육청이‘글로벌 인재·리더’라 홍보한 특성화고 해외취업 학생들, 대부분이 건설 시공 현장 직종으로 교육청은 정작 노사계약관계, 임금 수준도 파악 못해

싱가포르 21명, 베트남 12명, 쿠웨이트 7명으로 세 국가가 가장 많아, 직종은 건설시공·제조업 현장이 다수

(한국안전방송)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30일 ‘특성화고 학생 해외 취업 성과’ 를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교육청에 따르면 취업생들이 중동지역에 해외근로자로서 외국인 노동자를 관리하는 초급관리자 역할까지 맡아 ‘글로벌 리더’로 성장했다고 한다.


또한 현지 학생들이 ‘내년에도 계속적으로 이 사업이 진행되어 자국의 후배 학생들에게 좋은 혜택이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 조희연 교육감에게 감사하다.’ 라는 말을 전했다고 한다.


그런데 여명 서울시의원(자유한국당·비례)에 따르면 이 사업의 실상은 교육청이 ‘글로벌 리더를 만들어냈다’ 고 홍보하고 있는 것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수의 직종이 개발도상국의 건설·제조 현장인 점, 제3세계국 출신 외국인노동자들을 ‘건설 현장에서 초급관리자로서 관리’ 한다는 것의 현실성과 이것을 글로벌리더 역량이라고 과장 홍보한 점 , 가장 많은 학생이 진출한 싱가폴의 집세가 평균 160만원을 기록하고 있으나 현지 생활 가능한 최소 월급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점 , 비정 규직·정규직 여부 등 노사계약관계 및 보험 여부 역시 파악하지 못한 점 , 한 해 취업한 학생 기준 중도 퇴사율이 10%를 기록하고 있는 등 구멍이 다수 발견 됐다.


그런데 여명 서울시의원(자유한국당·비례)에 따르면 이 사업의 실상은 교육청이 ‘글로벌 리더를 만들어냈다’ 고 홍보하고 있는 것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수의 직종이 개발도상국의 건설·제조 현장인 점 제3세계국 출신 외국인노동자들을 ‘건설 현장에서 초급관리자로서 관리’ 한다는 것의 현실성과 이것을 글로벌리더 역량이라고 과장 홍보한 점 , 가장 많은 학생이 진출한 싱가폴의 집세가 평균 160만원을 기록하고 있으나 현지 생활 가능한 최소 월급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점 , 비정 규직·정규직 여부 등 노사계약관계 및 보험 여부 역시 파악하지 못한 점 , 한 해 취업한 학생 기준 중도 퇴사율이 10%를 기록하고 있는 등 구멍이 다수 발견 됐다.


이에 여 명 의원은 “이 사업의 소관 국인 평생진로교육국이 평생진로라는 명칭을 내걸고 있고 이 사업을 대대적으로 홍보한다. 그런데 각 국가별 노사계약관계, 보험 여부, 급여 수준이 파악 안 되고 있다는 것은 사업에 구멍이 있는 거다. 학생들 대상으로 세계시민교육이다, 외국어 교육이다 이것만 하지 말고 학생들이 진출하게될 나라들의 노동현실에 대한 교육과 중도포기 학생들에 대한 사례분석도 필요하다.” 라고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