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구름조금동두천 -7.0℃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4.3℃
  • 구름많음대전 -2.3℃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5℃
  • 구름많음광주 1.5℃
  • 맑음부산 0.4℃
  • 구름조금고창 1.2℃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5.1℃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안병훈, 프레지던츠컵 출전 확정…부상당한 제이슨 데이 대신 극적 합류

(한국안전방송) 안병훈(28.CJ대한통운)이 극적으로 프레지던츠컵에 나서게 됐다.



인터내셔널팀 단장 어니 엘스(남아공)는 부상이 악화된 호주의 제이슨 데이를 대신해 안병훈을 발탁했다.


어니 엘스는 “이번 가을과 최근 멋진 경기를 보여준 안병훈은 우리 팀에 잘 어울리는 선수가 될 것이다”라며 “안정적이고 재능 있는 안병훈이 제이슨 데이의 공백을 잘 메울 것으로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생애 첫 프레지던츠컵 출전을 이룬 안병훈은 “어니 엘스 단장으로부터 프레지던츠컵에 선발됐다는 전화를 받고 정말 놀랐다”고 밝히면서 “올 시즌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하는 것이 목표였는데 이렇게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할 수 있게 되어 큰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안병훈이 합류하면서 이번 프레지던츠컵에는 2018-2019 PGA투어 신인상(아널드 파머 어워드) 수상자 임성재(21.CJ대한통운)를 포함해 2명의 한국 선수가 출전하게 됐다.


가장 많은 한국 선수가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한 해는 2011년으로 당시 최경주(49.SK telecom)와 양용은(47), 김경태(33.신한금융그룹)까지 3명의 선수가 출전한 바 있다.


미국팀과 인터내셔널팀(유럽 제외) 간의 골프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은 12월 12일부터 호주 멜버른에서 펼쳐진다. 역대 전적은 미국팀이 10승 1무 1패로 크게 앞서 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