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3 (일)

  • 맑음동두천 20.7℃
  • 흐림강릉 17.4℃
  • 맑음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20.9℃
  • 흐림광주 19.5℃
  • 구름많음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19.8℃
  • 구름조금제주 25.3℃
  • 맑음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0.6℃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서울시, 버스정류소 안전방해 시설물 조속히 정비하라!

홍성룡 의원, 시민안전 방치하는 서울시 행정 “직무유기” 질타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지난 5일(목) 실시된 서울시의회 제290회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서울시(도시교통실)가 ‘버스정류소 주변 시설물 종합정비계획 용역’을 완료하고도 2020년 예산편성에서 관련 예산 372억 원 중 5억 원만 편성한 것으로 드러나 시민안전을 도외시한 안일한 행정이 도마 위에 올랐다.



도시안전건설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은 2018년 9월과 11월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서면질문 및 시정질문을 통해 버스정류소 주변에 가로수, 가로등, 신문배포대, 소화전, 가판대, 자전거 거치대 등 각종 시설물이 혼재되어 있어 시민불편이 초래되고 안전을 위협받고 있다면서 시설물 정비를 위한 시장 직속의 ‘버스정류소 시설물 정비 TF팀’구성을 촉구하였고, 올 초에는 시장면담까지 하면서 적극 설득에 나섰다.


이에 박 시장은 버스정류소 주변 시설물 정비계획 마련을 지시하여 TF팀이 발족하였고, 지난 11월 16일 버스정류소 시설물 종합정비계획 수립 용역이 완료되었다.


용역보고서에 의하면, 서울시내 가로변 버스정류소 5,865개소를 전수조사 한 결과 5,511개 정류소에 12,325개의 시설물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시설물을 이전 및 제거 하는데 필요한 예산은 약 372억 원으로 조사됐다.


홍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용역결과에도 불구하고 시설물 정비에 필요한 예산 372억 원을 2020년 예산안에 편성하지 않고, 1개 자치구 시범사업 예산으로 5억 원만 편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2020년 시범사업을 통해 2021년에서야 정비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질의에서 “각종 시설물 관련 모든 부서와 한전, 우체국 등 관련 기관을 아우를 수 있는 시장 또는 부시장 직속의 강력한 TF팀 구성을 수차례 강조했음에도 도시교통실장 직속으로 운영한 결과 용역을 완료하고도 일제정비에 나서지 못하는 결과가 초래되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홍 의원은 “정비가 늦어지는 만큼 버스 승·하차 시 시민들은 불편을 계속 감수해야하고 안전도 위협받고 있다”면서, “서울시의 이러한 행정은 안일함을 넘어 직무유기 수준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홍 의원은 “버스정류소 주변의 각종 시설물은 안전사고의 위험은 물론 승·하차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교통정체로도 이어져 시간적 경제적으로 막대한 사회적 손실을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지금이라도 관련 예산을 편성하여 내년부터 일제정비에 나서라”고 강하게 주문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