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8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6.8℃
  • 맑음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7.5℃
  • 구름조금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26.9℃
  • 구름조금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6.6℃
  • 맑음제주 29.4℃
  • 맑음강화 25.3℃
  • 구름조금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7.8℃
  • 구름조금경주시 28.4℃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안전컨설턴트

치매 걱정없는 동작구를 만든다! 2020년 치매안심마을 확대 운영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동작구가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치매가족 지원 등을 위해 2020년부터 치매안심마을을 확대 운영한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 국가책임제’에 발맞춰 보건복지부의 치매관리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현장중심 사업이다.


구는 지난해 2월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사당1동 치매안심마을을 시작으로 치매예방 관리와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치매 걱정없는 지역사회 환경 조성을 추진해왔다.


먼저, 구는 동작구 전 연령층을 대상으로 치매 바로알기 및 기억친구.기억친구 리더 활동을 확대 실시한다.


관내 중앙대학교 간호학과와 숭실대학교 사회복지학과의 학생들을 기억친구 리더로 양성해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치매예방 참여 캠페인과 치매의 부정적 인식개선을 위한 경로당, 복지관, 관내 초.중.고등학교 방문 교육 활동을 진행한다.


또한 우리동네 ‘치매안심주치의’를 올해 14개소에서 2020년에는 20개소로 확대한다.


치매환자와 가족의 치료 접근성을 대폭 향상시키고 치매안심센터 인지프로그램 이용연계 등 치매증상의 단계별 맞춤치료를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운영하고 있는 치매안심처 52개소와 내년 추가 지정하는 143개소를 포함한 195개소에 치매안심처 안내 스티커 부착 및 안심지도 제작.보급을 확대한다.


구는 치매환자들이 자주 방문하는 지역상가, 경찰서, 병의원, 약국 등 동별 10여 곳을 대상으로 치매안심처를 지정해 가족 또는 공공기관에 환자의 위치를 알려 실종을 방지한다.


한편, 2020년 ▲민관협력 동치미 인지활동가 35명으로 증원 ▲관내 복지관 8개소로 ‘기억튼튼교실 운영’ 확대 ▲가족카페 등 치매환자와 가족의 부양부담 경감을 위한 통합서비스 제공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 5개 권역별 운영 등도 실시할 계획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건강관리과(☎820-9443)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형숙 건강관리과장은 “치매안심마을 확대 운영을 통해 치매로부터 안전한 사회안전망이 구축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치매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동작구]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