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7.0℃
  • 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4.2℃
  • 맑음울산 -3.8℃
  • 광주 -2.7℃
  • 맑음부산 -3.4℃
  • 흐림고창 -1.4℃
  • 제주 0.8℃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7.7℃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대전시, 교통문화지수 한 단계 상승

국토교통부 2019년 교통문화지수, 특·광역시 중 2위, 17개 시·도 중 4위

(한국안전방송) 대전시의 교통문화지수가 한 단계 상승했다.


대전시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2019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에서 7개 특ㆍ광역시 중 2위, 17개 시·도 통합순위 4위를 차지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2017년과 2018년 전국 통합순위 5위에서 1단계 오른 수치다.


이 같은 성과는 대전시가 시행한 시민 맞춤식 교육ㆍ홍보에 더해 시민들의 교통문화 수준 향상에 따른 자발적인 안전운행 결과로 분석된다.


교통문화지수는 전국 229개 기초지자체에 대한 운전행태, 보행행태, 교통안전 등 3개 지표 18개 세부항목을 현장평가를 거쳐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산출된다.


평가지표를 보면,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 방향지시등 점등률, 이륜차 승차자 안전모착용률,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 빈도 등 운전행태가 55점, 횡단보도 신호준수율, 횡단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 무단횡단 등 보행 행태가 20점, 지자체 교통안전 전문성 확보, 교통안전정책 이행정도, 예산확보 노력, 사업차량 안전관리 수준 등 교통안전이 25점으로 배점돼 있다.


대전시는 차량의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과 보행자의 횡단보도 신호 준수율, 지역교통안전정책 이행정도 등에서 비교적 높은 등급을 받았다.


그러나 차량의 방향지시등 점등률, 이륜차의 안전모 착용률과 보행자 스마트기기 사용빈도 등은 문제점으로 지적돼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자치구별 평가를 보면 전국 69개 중 동구, 서구, 유성구, 대덕구 등 4개 자치구는 모두 B등급을 받았으나 중구만 C등급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대전시는 교통문화지수 향상을 위해 선진교통문화 정착과 시민 안전의식을 높이고 기관별 특성에 맞는 맞춤교육 등 범시민 실천운동을 확산시킬 계획이다.


지난해부터 교통문화연수원에서 어린이 체험교육으로 3차원(3D) 영상 시스템과 충돌모의 체험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협업을 통해 고령자 차도 무단횡단 등 보행사고 방지를 위한 찾아가는 어르신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대전시는‘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비전을 설정하고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018년 85명에서 2022년 40명 수준으로 대폭 감축할 계획이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127억 원 증가한 232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 확충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대전시 강규창 교통건설국장은 “대전시민의 교통의식 수준이 높아져 교통문화지수가 한 단계 향상된 결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교육ㆍ홍보 및 교통안전시설 확충 등을 통해 교통안전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대전시]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