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9 (일)

  • 흐림동두천 15.2℃
  • 흐림강릉 11.6℃
  • 흐림서울 14.6℃
  • 흐림대전 14.0℃
  • 흐림대구 12.4℃
  • 흐림울산 13.2℃
  • 광주 14.0℃
  • 흐림부산 13.9℃
  • 흐림고창 14.2℃
  • 제주 14.0℃
  • 흐림강화 14.4℃
  • 흐림보은 12.3℃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2.9℃
  • 흐림경주시 13.4℃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대전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인기 좋네~

지난해 1만 9,569명 신청, 21.8㎢ 면적 토지정보 제공

(한국안전방송) 대전시는 지난해 1만 9,569명의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신청자 중 5,060명에게 2만 6,935필지 2,182만 1,701㎡의 토지정보를 제공했다고 5일 밝혔다.



연도별로는 2016년 1,711명에게 6,158필지 623만 4000㎡, 2017년 2,205명에게 8,797필지 1,089만㎡, 2018년 3,527명에게 24,220필지 1,959만 3000㎡의 토지를 찾아줘 조상 땅 찾기 서비스에 대한 시민의 호응이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이용하면 불의의 사고 등으로 갑자기 사망한 조상의 토지를 파악할 수 없는 경우 조상명의의 토지를 전국 단위로 조회할 수 있고, 본인명의의 토지도 별도 수수료 없이 조회가 가능하다.


상속권이 있는 자는 본인 신분증과 피상속인의 제적등본(2008년 이후 사망일 경우 가족관계증명서와 기본증명서)을 준비해 신청할 수 있으며, 대리인이 신청할 때는 위임장과 위임자 및 대리인의 신분증 사본을 지참해 시청 또는 가까운 구청에 방문하면 된다.


본인 소유 토지를 확인하고자 할 때는 신분증을 지참해 시청이나 구청으로 직접 방문하거나 부동산포털인 씨:리얼(https://seereal.lh.or.kr)에 접속해 부동산종합정보 메뉴의 내 토지찾기서비스를 이용하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대전시 정하신 토지정보과장은 “앞으로도 많은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를 실시할 것”이라며 “신속하게 토지정보를 제공해 재산권 행사 및 보호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대전시]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