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7.5℃
  • 연무서울 6.1℃
  • 구름조금대전 10.3℃
  • 황사대구 11.3℃
  • 맑음울산 13.0℃
  • 황사광주 9.5℃
  • 황사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9.1℃
  • 황사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6.3℃
  • 구름많음보은 9.4℃
  • 구름조금금산 9.0℃
  • 구름조금강진군 10.3℃
  • 구름조금경주시 11.5℃
  • 맑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뻔한 졸업식은 가라! 이색 졸업식‘눈길’

(한국안전방송) 파천초등학교(교장 유병철)에서 2월 14일 축제 같은 졸업식이 열렸다. 졸업식장은 알록달록한 풍선과 조명이 온통 수놓은 풍경이었다.



전 졸업생이 꿈과 희망을 담은 영상작품을 만드는가 하면 재학생들이 댄스 공연을 준비하는 등 평범한 졸업식 대신 졸업생과 재학생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졸업식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졸업식이 취소될 위기도 있었지만 내빈 참석을 자제하고 부모님 두 분만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석하는 등으로 축소되어 성황리에 졸업식을 마쳤다.


졸업식에 참여한 학부모는 “학생 하나 하나의 스토리를 담은 졸업식이라 더 뜻깊다. 영상을 보다 보니 1년 간 추억이 너무 많았던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졸업생 정ㅇㅇ은 䄞년 간 사랑으로 저희를 지도해주신 모든 선생님, 정성들여 키워주신 부모님들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하였다.


유병철 교장은 “제가 이때까지 본 졸업식 중 단연 최고였다. 졸업생 여러분, 파천초에서의 추억 잊지 않고 중학교에서도 ‘할 수 있다’라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기 바란다.”고 회고사를 밝혔다.


[뉴스출처 : 경상북도청송교육지원청]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