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맑음동두천 3.4℃
  • 구름많음강릉 8.6℃
  • 맑음서울 7.0℃
  • 박무대전 6.9℃
  • 맑음대구 8.2℃
  • 구름조금울산 9.7℃
  • 구름많음광주 9.2℃
  • 흐림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6.1℃
  • 흐림제주 13.9℃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4.1℃
  • 흐림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7.1℃
  • 구름많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생활안전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10월 29일까지 ‘꼭’ 신청하세요

29일에 온·오프라인 신청 마감…14일 기준, 97.8%에 10조 5757억원 지급

  (한국안전방송)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이하 '국민지원금')의 온,오프라인 신청이 오는 29일에 마감된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아직 신청을 하지 않은 대상자는 기간 내에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으로 신청해야 하며, 기간 내에 신청하지 않을 경우에는 국민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고 전했다. 국민지원금은 신용,체크카드 충전 시 본인이 사용하는 카드사의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카드와 연계된 은행에 방문해 오프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또한 모바일,카드형 지역사랑상품권의 경우 주소지 관할 지자체의 홈페이지 또는 앱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 및 선불카드는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에 방문하면 된다. 한편 국민지원금은 신청 39일 만인 지난 14일 기준 4230만 명에게 10조 5757억 원이 지급되었는데, 이는 DB상 지급대상자 수인 4326만 명 대비 97.8%에 해당한다. 그리고 주요 시,도별 지급대상자 대비 지급비율로는 울산이 98.5%로 가장 높았고, 대구,경남이 98.3%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울산은 시민들의 국민지원금 신청을 독려하기 위해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운영하

올해 ‘열린관광지’로 인천 개항장 등 전국 20곳 선정

전국 주요 관광지 ‘무장애 관광정보’ 모은 별도 웹도 구축

  (한국안전방송) 인천광역시 개항장 역사문화공원과 진안군 마이산도립공원, 부안군 변산해수욕장 등 전국 20곳이 열린관광지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4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2년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 대상으로 8개 관광권역의 관광지 20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 가족, 임산부 등 이동 취약계층의 관광지 내 이동 불편을 해소하고, 관광지점별 체험형 관광 콘텐츠 개발, 온,오프라인을 통한 무장애 관광 정보 제공, 무장애 인식 개선 교육 등을 통해 전 국민의 관광 활동 여건을 쉽고 편리하게 만드는 사업이다. 특히 이번 '2022년 열린관광지' 공모는 관광지 개,보수에 드는 시간과 지자체의 지방비를 충분히 확보해 기간 내에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일정을 앞당겼다. 15개의 지방자치단체(42개 관광지점)가 공모에 지원한 가운데, 1차 서류 심사와 2차 현장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열린관광지 20곳은 인천광역시 개항장 역사문화공원, 월미문화의거리, 연안부두해양광장, 하나개해수욕장과 진안군 마이산도립공원남부, 마이산도립공원북부, 청주시 청주동물원, 명암유원지, 전주시 전주

조주빈 징역 42년 확정…여성단체 "디지털 성범죄 반드시 처벌"

"디지털 성폭력과 성 착취는 반드시 처벌된다. 이번 판결은 그 시작일 뿐이다." 14일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텔레그램 '박사방'을 통해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주빈(25·남)에게 징역 42년이 확정되자, 텔레그램성착취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의미를 부여했다. 공대위는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탁틴내일,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50개 단체로 구성돼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의 조은호 변호사는 "대법원은 이 사건 주범들에 대한 유죄를 확정하면서 디지털 성범죄는 더는 좌시할 수 없는 강력범죄라는 사실을 법적으로 명백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판결은 집단적이고 조직적인 디지털 성범죄는 개인의 일탈에 그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오늘 판결을 계기로 디지털 성범죄 사건에서 '범죄인지 몰랐다', '피해자가 고통받을 줄 몰랐다'는 가해자의 변명은 더는 법원에서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처벌받지 않을 것'이라는 가해자의 섣부른 기대는 더는 실현되지 않을 것"이라며 "범죄는 더는 호기심으로 포장되지 않을 것이며, 마땅한 대가를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