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9 (토)

  • 흐림동두천 -2.8℃
  • 흐림강릉 4.2℃
  • 연무서울 0.6℃
  • 박무대전 -1.8℃
  • 연무대구 -0.8℃
  • 연무울산 2.0℃
  • 박무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5.3℃
  • 흐림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4.6℃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3.9℃
  • 맑음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교통안전

전체기사 보기

경기도 새경기 준공영제 등 ‘새로운 경기’ 교통정책 ‘본격 시동’

○ 경기도, 내년도 민선7기 ‘새로운 경기’ 교통분야 예산 6,769억 원 편성 - 경기교통공사 설립 및 새경기 준공영제 등 교통정책 공공성 강화 - 새로운 맞춤형 교통수단 확충으로 도민 교통복지 향상 - 근로시간 단축 등 정부시책에 따른 선제적 대응으로 대중교통 이용불편 최소화 -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 조성으로 도민 교통편의 증진

기해년 새해 민선7기 ‘새로운 경기’의 교통 분야 예산 6,769억 원이 도의회에서 확정 의결됨에 따라,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재명 도지사가 강조한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환경 조성’에 초점을 둔 이번 예산 편성으로 교통편의를 통한 도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공공성 강화 위한 ‘새경기 준공영제’ 기지개를 켜다! 먼저 새경기 준공영제의 성공적 도입을 위한 시범사업 등 민선7기 도민의 교통이동권 보장을 위한 ‘교통공공성 강화 사업’에 4억7천만 원을 편성하고, 대중교통수단의 통합관리․운영을 전담할 ‘교통공사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비로 2억 원을 편성했다. 이와 관련해 2020년 1월 교통공사 설립에 앞서 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해 우선 도시공사 내 교통본부를 설치, 시범 사업추진 상 문제점 등을 보완해 향후 동 사업을 직접 수행할 교통공사에 모범 사업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 새로운 맞춤형 교통수단 확충으로 도민 교통복지 향상 노약자, 임산부,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저상버스 도입보조 및 운영비 지원에 58억 원, 특별교통수단 도입 및 운영 지원에 160억

겨울 안전사고 ‘ZERO’‥도, 하남·별내선 건설현장 안전점검

○ 경기도, 하남·별내선 철도건설공사 동절기 대비 현장안전점검 실시 - 점검대상 : 하남선 및 별내선 건설공사 8개 공구 현장 - 점검기간 : ‘18.12.4 ~ ’18.12.10 ○ 전문가 및 관계공무원 합동으로 구성된 8개 점검반 투입 - 점검내용 : 강설·결빙·화재 대비 현장 안전관리계획 등

경기도가 결빙사고나 화재사고가 발생하기 쉬운 겨울철을 맞아 도내 생활불편 예방을 위한 도내 대규모 철도건설 현장에 대한 안전점검에 나선다. 경기도는 이달 4일부터 10일까지 약 일주일간 도가 직접 시행중인 하남선(2·3·4·5공구)·별내선(3·4·5·6공구) 복선전철 건설공사 8개 현장을 대상으로 동절기 일제 점검을 벌인다고 밝혔다. 점검에는 총 8개 점검반이 투입되며, 도 관계공무원과 철도건설 분야 외부 전문가가 합동으로 참여해 체계적인 활동을 시행할 계획이다. 현재 경기도는 전국 광역지자체 중 최초로 지하철 5호선 연장선인 하남선, 8호선 연장선 별내선 광역철도사업을 직접 발주해 공사를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도는 도심지를 관통하는 철도건설 현장의 여건을 감안해 도로의 결빙, 제설불량, 시공품질, 화재예방 등 동절기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중점을 두어 점검을 시행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안전관리조직 및 안전관리계획서 작성 및 관리실태 ▲동절기 대비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강설·결빙대비 제설 및 교통처리 계획 ▲가설숙소·화기작업장 주변 등 화재대비 소화기 비치 ▲가시설 구조물에 대한 자체 및 정기안전점검 시행여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특히 공사현장 주변

국토부 추석명절 연휴6일간 고속도로 통행료면제등ᆢ 각종안전대책 수립시행

국토교통부는 추석전,후로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고속도로 특별교통대책기간…23~25일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대상을 23일0시에서25일 24시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한 모든차량에 대하여 통행료를면제 하기로 결정하였으며.또한도로·철도·항공·해운 등 교통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통해 안전위해 요인을 사전에 해소하고,비상상황 발생 시 유관기관 간 안전 수송체계를 구축했다. 도로교통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드론(10대/일, 한국도로공사)과 암행 순찰차(21대/일, 경찰청)의 합동 단속으로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갓길차로 위반 차량을 계도·적발할 계획이며,고속도로 휴게소(졸음쉼터 포함).철도역사·공항·버스터미널 내 여자화장실 및수유실을대상으로 불법카메라 탐지기 등을 활용해 일일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확산 방지를 위해 교통시설의 청결유지·소독등방역활동 강화, 위생마스크착용 의무화, 손소독제·마스크 비치,종사자에대한 감염병 예방 교육 등도 실시했으며,중동지역을 운항하는 항공기의기내소독강화(월→일/1회),전용 주기장 지정·운영(인천공항 3곳) 등을 통해 항공기 관리도 철저를 강화 할 예정이며. 국민들이 안전하고편안하게 고향을 다녀올 수 있도록

경기도, 법률위반 공항버스 업체 대상 행정처분 착수

0일 Y공항리무진(주)에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사항 확인에 따른 의견제출 요청’ 공문 보내기로 - 31일까지 소명자료 요청. 소명자료 토대로 행정처분 여부 등 결정 사업계획 미이행, 전세버스 차량만 임차, 운송약관 미신고 등 위반사항 적발

경기도가 지난 6월 3일부터 수원권역 공항버스를 운행 중인 Y공항리무진(주)에 대해 사업계획 미이행 등을 사유로 행정처분 절차에 착수했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20일 Y공항리무진(주)에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사항 확인에 따른 의견제출 요청’공문을 보내 31일까지 소명자료 제출을 요청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Y공항리무진(주)이 수원권역 공항버스 운행과 관련해 총 4가지사항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먼저 도는 Y공항리무진(주)이 공항버스 사업자 공모신청시 제출했던 사업계획 미이행을 위반사항으로 지적했다. 도에 따르면 Y공항리무진(주)은 당초 사업계획에서 최고등급의 버스를 운행차량으로 제시했지만 현재 운행차량 68대중 48대 만이 최고등급의 버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업계획서에서 제출한 버스 확보 계획의 74대 중 6대를 아직 확보하지 못한 점과 ▲홈페이지 미구축 ▲차량 내 와이파이 미제공 ▲매표소와 쉘터 등 부대시설 미확보 등도 위반사항으로 꼽았다. 두 번째로 전세버스사와 공동운수협정을 체결하고 차량만 임차해 운행한 것은 공동운수협정의 범위를 벗어난 행위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제11조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세 번째로 신규면허 발급에 따른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