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 흐림동두천 1.0℃
  • 맑음강릉 5.0℃
  • 흐림서울 1.1℃
  • 대전 4.8℃
  • 박무대구 0.5℃
  • 구름조금울산 2.6℃
  • 구름조금광주 4.4℃
  • 구름많음부산 4.5℃
  • 흐림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0.7℃
  • 맑음보은 2.2℃
  • 구름조금금산 3.6℃
  • 맑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경기도, 시군 긴급 안전관리대책회의 개최 … 철저한 안전점검 당부
경기 고양 온수관 파열, 강릉선 열차 탈선사고 등 계속되는 안전사고와 관련해 경기도가 긴급 안전관리대책회의를 열고 시군에 철저한 안전점검을 당부했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날 오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시군 부단체장 안전관리대책회의를 열고 사회기반시설과 겨울철 안전관리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11월 12일부터 12월 7일까지 도내 전통시장 61개소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도·시군 합동 겨울철 취약시설 안전점검결과를 발표하고 시군의 세심한 주의를 당부했다. 안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평택 서정시장은 화재감지기 오작동, 군포 산본시장은 대피 유도등 고장, 연천 전곡시장은 연기감지기 불량 등이 발견돼 시정조치를 받았다. 의정부 제일시장은 건축구조물 벽체 누수와 전선피복 노출 등의 지적을 받아 역시 시정조치를 받았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연말연시 안전점검계획도 발표됐다. 도는 오는 20일까지 사회복지시설 3곳, 노인복지시설 3곳, 공연장 3곳 등을 포함해 122개 겨울철 화재취약시설을 대상으로 도·시·군 합동점검과 시군 자체점검을 실시해 시설물 안전과 유지관리 실태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또, 이달 30일과 31일에는 파주 임진각과 안산

김철민의원,국토위.. “기계식주차장 안전관리 강화 추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철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산상록을)이 기계식주차장 안전을 위해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내용의 「주차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상 기계식주차장 관리는 각 지자체에서 하고 있지만, 담당 인력 부족으로 관리·감독에 어려움이 큰 실정이다. 개정안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기계식주차장의 행정조치 등을 국토교통부와 공유해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기계식주차장은 2년마다 ‘정기검사’, 설치된 지 10년이 지나거나 안전을 침해할 우려가 있는 경우 4년마다 ‘정밀안전검사’를 받아야하고, 받지 않을 경우 5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그러나 2018년 8월말을 기준으로 전국에 설치된 46,484대의 기계식주차장 가운데 23.7%인 11,019대가 검사를 받지 않아 안전관리에 구멍이 뚫린 상황이다. 김철민 의원은 지난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기계식주차장 안전검사의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철민 의원은 “안전검사를 받지 않은 기계식주차장이 운행되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기계식주차장 관리·감독을 강화해서 국민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건강에 유익한 "부추"(일명 정구지 또는 솔)의 유래
부추의 (일명:정구지 또는 솔) 由來 (유래) 옛날 어느 두메산골에 서 한 老僧이길을 가는데 노승 앞에서죽음의 기운이 하늘을 향해 솟구치고 있어따라 가보니허름한 초가집 앞에 이르렀다. 노승이 목탁을 두드리며 탁발을 위한염불송경(念佛誦經)을 하자안주인이 나와 시주를 하는데 얼굴을 보아하니수심이 가득했다. 스님이 부인에게 무슨 근심이 있느냐고 묻자남편의 오랜 병환이 걱정이라고 했다. 스님이 안주인의 신색(神色)을 자세히 살피니안주인의 강한 음기(陰氣)가 문제였다.즉 부인의 강한 음기에남편의 양기(陽氣)가 고갈되어 생긴 병이었다. 스님은 담벼락 밑에서 흔이 무성하게 잘 자라는풀잎 하나를 뜯어 보이며,이 풀을 잘 가꾸어 베어다가반찬을 만들어 매일같이 먹이면남편의 병이 나을 것이라고 일러주고 사라졌다. 부인은 스님이 시키는 대로그 풀을 잘 가꾸어 음식을 만들어지극정성으로 남편에게 먹였더니 남편은 점차 기운이 차오르고 완쾌되어왕년의 精力을 회복한 데 그치지 않았다.밤새도록 부인을 희롱하고 힘이 남았다. 부인은 온 마당에, 그리고 기둥 밑까지파헤쳐 그 풀을 심었다.남편은 매일 밤이 오기만 기다렸다. 열흘이 하루같고 한달이 한꿈 같은 세월이 흘렀다.부인은 집이 무너질 걱정

오늘의 사설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