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일)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8.7℃
  • 구름조금제주 10.5℃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전체기사 보기

안산시,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점검''중단된 공사장 등 안전취약시설 안전점검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국가안전대진단(2.18.~4.19.)대상시설 중 중단된 공사장 현장방문을 통해 해빙기 안전취약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안전점검, 안전신고, 캠페인 등을 통해 우리 사회의 안전문화를 확산시키고자 2015년에 처음 도입됐다. 지난 20일 실시된 이번 현장점검은 관계공무원 및 민간전문가 10여명으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이 안전관리가 취약한 중단된 공사장을 현장 방문하여 흙막이 상태, 사면유실 및 붕괴위험성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현장점검을 주재한 안산시 이진찬 부시장은 “최근 기온상승과 함께 동결융해반복으로 인한 지반 약화 및 침하로 균열·붕괴 등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중심의 예방 활동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현장 관계자에게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관내 위험시설물의 불안·위험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고 보수․ 보강이 필요한 경우에는 신속히 대처하여 안전사고 없는 안전도시 안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국가안전대진단 점검대상시설 358개소 중 현재까지 162개소(진도율 45%)에 대해 합동점검을 실시했으며, 공무원 및 민간전문가 등 370여명이 참여했다

일반인도 LPG차 구매…정부, 미세먼지 3법 의결, 수요 증가로 미세먼지 감소 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한 미세먼지 관련 3개 법 개정을 의결했다. 의결된 법안 중 액화석유가스(LPG)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액화석유가스법) 개정안은 일반인도 제한 없이 LPG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정부는 경유차나 휘발유차보다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이 적은 LPG 차량 보급이 확산할 것으로 전망되며,2018년 말 기준 LPG 차량은 전체 차량 등록 대수의 약8.8%(203만대) 수준이며, 법개정 이후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 할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와 함께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사회재난으로 지정하는 재난안전법(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대규모 재난 수준의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재난사태를 선포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행·재정적 조치를 할 수 있게 됐다.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안전점검이나 재난대비훈련도 할 수 있도록 강제행정규정과 환경부 주관으로 단계별 미세먼지 위기관리 매뉴얼도 마련토록 하기로 했다. 정부는 미세먼지의 배출량 정보를 분석·관리하는 조직을 별도롤 운영 하도록'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의 설치·운영 규

응급구조차량 응급시,시민의식 결여, 소화전 주변 주차등''운전문화 선진화가 이로어져야 할듯

4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응급구조차량 관련법 시행 이후 현재까지 소방차 진로 방해를 이유로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 대상은 모두 4건이다. 본부는 적극적인 방해 행위에 대해서만 과태료를 부과하는 실정임을 현실적으로 인정하였다. 낙후된시민의식은 결여로아직도 후진적의 의식이 팽배하여 ㅁ많은 개선이 필요 하다 할것이다. 한예로 작년 12월 은평소방서 앞에 소방차가 드나드는 진입로에 외부 차량 한대가 주차돼 있었다. 외부 차량은 주차할 수 없는 구역이지만 차주는 소방서 앞 너른 공지를 보자 자신의 볼일을 얼른 보고 나오자는 생각에 차량을 댄 것이었다. 하지만 그 시간에 출동신고를 받은 소방차는 외부 차량을 빼느라 차고에서 빠져나오는 데에만 1분 30초가 걸렸다. 평균 1분 안에 출동해 현장까지 5분 내 도착해야하는 내부 목표를 지키지 못했다. 강서소방서에서도 비슷한 이유로 소방차가 30~40초 가량 출동이 지체된 일이 있었다. 지난 1월 송파소방서의 119구급차량은 차도에서 앞 차량이 경광등에 비상 사이렌을 울려도 꿈적않고 비켜주지 않자, 고의성 행위로 간주하고 블랙박스 동영상 등을 제출하는 등 단속 절차를 밟았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긴

국토부 3층이상 건물,비상계단, 외벽 단열재 스프링클러 설치'' 건물 화재안전 보강하는데 2천600만원 지원

국토교통부는 화재에 취약한 건축물의 화재안전 성능보강 지원 시범사업을 벌인다고 25일 밝혔다. 시범사업 대상건축물로선정되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보강공사 비용 중 2천6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외장재 교체, 스프링클러 및 피난계단 설치 등을 선택해 보강공사를 할 수 있으며, 필로티 건축물의 경우 화재의 수직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1층 필로티 주차장 천정과 외부 마감재를 불연재로 교체해야 한다. 의료시설를 비롯청소년수련원, 노유자시설 등 피난약자 이용시설과 목욕탕, 고시원, 학원 등 다중이용업소등 상가또는 주상복합상가건축물 중 3층 이상으로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하고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은 건축물을 대상으로 한다. 불특정 다중이용업소는 1층 필로티 주차장 구조에 연면적 1천㎡(303평) 이하 건물로 제한하며, 건축물 소유자가 효율적이고 적정한 보강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당 지자체는 건축·화재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하여 컨설팅도 제공한다. 현재 국회에 계류된 '건축물관리법'이 통과되면 내년부터는 지원 대상 건축물에 대해 화재안전 성능보강이 의무화될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예산 등을 감안해 2022년까지 지원 사업을 한시적으로 계획

경기도,환경오염 특별단속 결과, 75개소 적발

*890개 사업장 특별감시 단속 결과 - 폐수배출허용기준 초과, 방지시설 비정상가동 등 75개소 적발 … 11개업소 고발 - 설 연휴 전, 연휴 기간 중, 연휴 이후 등 총 3단계에 걸쳐 진행 ▲ 1단계 : 사전홍보 계도 및 특별점검 ▲2단계 : 하천감시활동 ▲3단계 : 사후기술지원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올해 설 연휴를 맞아 도내 890개 사업장에 대한 환경오염 특별감시 단속을 실시한 결과, 위반업소 75개소를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주요 위반 내용은 ▲폐수배출허용기준 초과 15건 ▲방지시설 비정상가동 9건 ▲환경시설 무허가(미신고) 11건 ▲폐기물 부적정보관·처리 3건 ▲방지시설 운영일지 미 작성, 시설고장·훼손 방치 등 기타 37건 이었다.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이들 75개소에 대한 행정조치를 진행하는 한편 중대한 위법을 저지른 업체 11개소를 사법기관에 고발 조치했다. 주요 위반 사례를 살펴보면, 포천시에 있는 A플라스틱 샤시 폐기물 재활용업체는 약 190톤에 달하는 폐기물을 허가받은 보관시설이 아닌 야외에 불법으로 방치하다 적발돼 영업정지 1개월과 함께 고발 조치됐다. 이와 함께 오산시 B금속가공업체는 도장시설을 사전 신고없이 운영하다 적발돼 사용중지명령과 함께 고발 조치됐고, 광주시 C도축업체는 폐수처리장 방류수에서 배출허용기준치를 11% 초과한 총질소가 검출돼 개선명령처분과 초과부과금 부과 조치를 받게 됐다. 이밖에도 시화공단에 있는 D인쇄업체는 폐수방지시설 설치 면제를 받은 업체로 폐수를 전량 위탁 처리하여야 함에도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