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9 (토)

  • 흐림동두천 -2.8℃
  • 흐림강릉 4.2℃
  • 연무서울 0.6℃
  • 박무대전 -1.8℃
  • 연무대구 -0.8℃
  • 연무울산 2.0℃
  • 박무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5.3℃
  • 흐림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4.6℃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3.9℃
  • 맑음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전체기사 보기

지난해 경기도에서 화재 9,632건 발생 … 전년대비 발생수·인명피해 줄어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2018년 화재발생 현황 분석 보고 발표 - 2018년 9,632건 화재발생 598명 인명피해, 2,647억4400만원 재산피해 - 2017년 대비 화재건수는 167건, 인명피해는 53명 감소. 전국 증가세와 대비 ○ 도, 감소원인으로 119소방안전패트롤 등 단속활동, 신속한 현장대응 등 꼽아 ○ 화재발생장소와 원인으로는 공장과 부주의, 담배꽁초 등이 높아 - 사상자는 남성, 60대가 많아

지난해 화재로 인한 국내 인명피해 인원은 2,591명으로 2017년 2,197명 대비 394명(17.9%) 증가했지만 경기도는 전년대비 53명(8.15%)감소했다는 통계가 나왔다. 17일 경기도가 발표한 ‘2018년 경기도 화재발생 현황 분석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에서는 총 9,632건의 화재가 발생해 61명의 사망자와 537명의 부상자가 발생했고 총 2,647억4400만 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일평균으로 환산하면 하루 26.4건의 화재가 발생해 1.6명의 인명피해와 7억25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이다. 이에 비해 2017년에는 9,799건의 화재로 78명이 사망하고 573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총 2,503억2200만 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둘을 비교해 보면 화재건수는 167건, 사망자 17명, 부상자 36명이 줄었으며, 재산피해는 144억2200만 원이 증가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화재건수 감소 이유로 작년 초 비상구 폐쇄, 소방시설 차단, 불법주차 등 소방 3대 불법행위 차단을 위해 출범한 119소방안전패트롤의 적극적 활동과 범국가적 화재안전특별 조사, 기초소방시설 보급 확대 등 다양한 예방활동과 홍보를 꼽았다. 특히 지난해 11월 발

윤화섭 안산시장“안전도시 만들기에 행정력 집중”

2018년 지역안전도 진단 1등급 회득…2020년 국제안전도시 인증 추진

윤화섭 안산시장은 지난 16일 ‘2019년도 경기도 재난관리평가’ 관련 인터뷰에서 ‘안전안산 구현’에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인터뷰에서 “각종 재난에 사전대비를 철저히 하여 안전도시로 거듭나는 안산을 만들겠다”며 “민관협력체계 및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맞춤 시민안전교육, 실천 지향적 안전문화 운동, 재난취약계층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보급 확대 등으로 시민 밀착형 선제적 재난예방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안산시는 지난해 12월 행정안전부가 실시한 재해위험요인, 예방대책추진, 예방시설 정비 등 3개 분야의 ‘2018년 지역안전도 진단’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아 안전한 도시로서 위상을 확고히 했다. 시는 지속가능한 안전도시 구현을 위해 안전도시 조례 제정을 통한 법적기반 마련, 민·관 협력체계 구축, 안전안산 만들기 기본계획 수립의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 국제안전도시 공인 인증’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2019년 경기도 재난관리평가는 경기도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재난관리 핵심역량, 주요 재난안전정책 추진실적을 평가하며, 이번 인터뷰는 기관장 관심도, 재난관리 비전 및 추진계획 등과 관련해 진행됐다.

화재 발생 시 국민행동요령

겨울철 들어 화재 발생이 빈번하다. 화재 발생 시 국민행동요령을 알아보자.

화재 발생 시 국민행동 요령 1월 14일 천안에 호텔에서 발생한 화재로 20여명이 사상자가 발행하고 이중 3명은 중태인 것으로 보도되었다.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시스템 통계에 의하면 2019년들어 이제 보름밖에 되지않았는데 1월 15일까지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화재 건수가 자그마치 1,786건에 달한다. 더욱이 10명 사망에 부상자가 102명이나 되고 재산상의 피해액이 194억대에 이르니 가히 엄청난 피해다. 이러한 화재의 원인을 분석해보면 전체 화재건수의 과반수에 가까운 49.2%가 부주의에서 발생하고 있다니 주의를 기울이면 화재의 반은 줄일 수 있을 것이다. 화재가 발생하면 어떻게 행동하여 화재가 더 크게 번지는 것을 막고 자신의 생명과 재산상의 피해를 막을 수 있는지 국민행동요령을 알아보자. ※ 화재 경보가 울릴 때 1. 비상소집을 합니다. -자고 있을 때 화재경보가 울리면 불이 났는지 확인하기보다는 소리를 질러 모든 사람들을 깨우고 모이게 한 후 대처방안에 따라 밖으로 대피합니다. 2. 대피방법을 결정합니다. -손등으로 출입문 손잡이를 만져보아 손잡이가 따뜻하거나 뜨거우면 문 반대쪽에 불이 난 것이므로 문을 열지 않습니다. -연기가 들어오는 방향

산불 발생 시 행동요령

겨울철 건기에 발생하기 쉬운 산불 예방 법 및 행동요령

<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 1. 산불예방은 이렇게... 겨울철 춥고 건조한 날씨에 예기치 않은 산불이 빈번하게 발생하여 엄청난 피해를 야기한다. 산불은 인명 및 재산 피해가 크기 때문에 무엇보다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2018년 1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재난 역사상 가장 많은 인명 피해를 낸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로 뷰트카운티 파라다이스·컨카우·메갈리아 지역에 내려졌던 주민 대피령이 산불이 발화한 지 약 한 달 만인 5일(현지시간) 해제됐다. 시에라네바다산맥 산자락에 자리 잡은 파라다이스는 마을 전체가 불에 타 폐허로 변했다. 한편 2019년 1월 1일 오후 4시경 우리나라 양양군 서면 송천리 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은 20시간 만인 2일 낮 12시 15분에 20ha 산을 잿더미로 만든 뒤 꺼졌다. 이러한 산불을 예방하기 위한 예방법과 “행정안전부 비상시 행동요령”을 중심으로 알아보자 첫째, 등산 시 라이터, 성냥 등 화기를 소지하지 말아야하겠다. 겨울에는 바람이 많이 불고 건조해서 작은 불씨도 쉽게 옮겨 붙을 수 있다. 따라서 등산을 할 때는 성냥이나 라이터 등 화기를 아예 소지하지 말고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하여야 한다. 둘

이재명 “안보는 공동체라는 그릇을 지키기 위한 최우선 가치”

○ 이재명 경기도지사, 18일 2018년도 4분기 경기도 통합방위협의회 주재 ○ 올 한해 통합방위태세 추진성과 점검 및 향후 방향 중점 논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안보는 공동체라는 그릇을 지키기 위한 최우선의 가치”라며 평상시 철저한 점검과 대비태세를 갖춰줄 것을 주문했다. 이재명 지사는 18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제1회의실에서 진행된 ‘2018년도 4분기 경기도 통합방위협의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재원 남부지방경찰청 차장, 조규동 경인지방병무청장, 오원진 수도군단 부군단장, 김인건 육군 제51사단장, 김재석 육군 제55사단장 등 도 통합방위협의회 위원들이 함께했다. 이재명 지사는 “공동체를 지키는 것은 그릇을 지키는 것과 같다. 그릇이 깨지면 모든 것이 사라지기 때문”이라며 “공동체라는 그릇을 지키기 위해 가장 중요 한 것이 바로 안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안보는 그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역설적으로 일상이 되고, 일상이 되다보니 무감각해지고 소홀해 질 수 있다”며 “그러다 대비를 소홀히 하면 어느 순간 절대로 돌이킬 수 없는 대형사고에 직면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는 “평소에 안보라는 문제를 생각해보고 튼튼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통합방위협의회 같은 자리를 통해 경기도의 안전 상태를 점검하고, 국민들과 도민들과 함께

심폐소생술로 생명 살린 로보캅순찰대원

신속한 대처로 폐지 줍던 환자 살려내 … 단원경찰서 감사장 수여

아동범죄 예방을 위해 순찰 중이던 안산시 로보캅순찰대 대원들이 호흡곤란으로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살려내 감동을 주고 있다. 안산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0시 20분경 안산시 단원구 선부중학교 인근에서 순찰 중이던 안산시 로보캅순찰대 단원지대의 김경이, 최금란 대원은 폐지를 줍던 A씨의 안색이 안 좋고 거동이 불편해 보이는 것을 발견했다. A씨의 상태가 심상치 않음을 직감한 두 대원이 A씨를 집까지 데려다 주려 했으나, A씨는 갑자기 호흡곤란으로 쓰러져 의식을 잃었다. 위급상황에 대비해 정기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던 두 대원은 당황하지 않고, 곧바로 순찰복과 목도리를 벗어 쓰러진 A씨의 체온을 유지했으며 10여 분간 심폐소생술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A씨의 의식을 회복시켰다. 또한 신속하게 119에 신고하여 현장에 도착한 구급차에 무사히 인계해 한 사람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이에 안산단원경찰서는 시민의 생명을 살린 김경이, 최금란 두 대원들의 공로를 인정해 17일 로보캅순찰대 단원지대를 방문해 감사장을 수여했다. 동료 대원들의 축하 속에 감사장을 전달받은 두 대원은 “정기적으로 시에서 실시한 심폐소생술 교육으로 귀중한 생명을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