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2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식품안전

식약처, 유리제 기구 안전 사용법 공개



(한국안전방송)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일 식품용 유리제 기구·용기를 일상생활에서 더욱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올바른 사용법을 안내했다.


식품용 유리용기는 금속 수세미나 연마제가 첨가된 세제로 닦아서는 안 된다. 긁혔거나 금이 간 용기는 쉽게 깨질 수 있어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가열조리용 유리제는 직화용, 오븐용, 열탕용, 전자레인지용으로 구분되는데, 정해진 용도에 맞게 사용해야 한다. 직화용은 급격한 온도 변화가 있으면 파손될 수 있으니 뜨거운 상태로 차가운 행주나 물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전자레인지에 유리용기를 넣어 가열할 때는 마이크로파가 통과할 수 있는 용기인지 확인해야 한다.


크리스털 유리제는 산화납을 사용해 만드는 경우가 많아서 피클, 과일주스, 와인과 같은 산성 식품을 넣어 장기간 보관해서는 안 된다. 크리스털은 음식을 제공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새로 구매한 크리스털은 사용하기 전에 식초를 넣은 물에 24시간 담가 세척하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식품을 보관하거나 조리하기 위해 유리제를 살 때는 '식품용'인지 확인해야 한다.


정부는 비식품용 기구 사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 안전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식품용 기구 구분 표시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식품용 유리제 사용법은 식품안전정보포털(www.foodsafetykor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칼럼




오늘의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