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많음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27.2℃
  • 흐림대전 25.7℃
  • 흐림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4.4℃
  • 흐림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4.6℃
  • 흐림고창 25.3℃
  • 구름조금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3.4℃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속 확산. 경기도, 증상 발현시 빠른 검사 당부

경기도, 올 6월까지 델타 변이바이러스 감염 확인된 사례 42명 확인
- 역학적 관련 확진자가 258명으로 실제로는 확진자 더 있을 수 있어
- 증상 발현 시 즉각 검사 받아야

URL복사

경기도가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증상 발현 시 빠른 검사를 당부했다.

경기도가 지난해 12월부터 변이바이러스 추이를 분석한 결과, 도에서는 올해 4월 7일 첫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온 후 6월 30일 기준 42명이 확진됐다.

이들 42명의 확진일을 월별로 분석해 보면 4월 4명, 5월 8명, 6월 30명으로 급속도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42명의 감염경로는 집단발생 관련 18명, 해외입국 13명, 확진자 접촉 8명 등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3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경기도는 이들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진자 42명과 역학적으로 연관성이 있다고 추정되는 확진자가 258명에 달한다고 보고 있다. 이들 확진자 258명은 별도로 델타 변이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검사를 하지 않아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진자와의 접촉 등으로 델타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추정되는 집단이다.

따라서 도는 42명 외에도 실제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진자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도는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신속한 역학조사 ▲접촉자 대상 격리 해제 전 검사 등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1일에는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 추세에 따라 시·군 보건소장 대책 회의를 열고 선제적 PCR(유전자 증폭) 검사 및 포괄적 접촉자 관리 강화를 통해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을 막기로 의견을 모았다.

경기도 관계자는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감염경로나 높은 전파력을 고려하면 지역사회 빠른 전파가 우려된다”며 “증상 발현 시 빠른 검사와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델타 변이바이러스는 변이바이러스 중 확진자가 가장 많은 알파 변이바이러스보다도 전파력이 1.6배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