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8.4℃
  • 구름많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5.2℃
  • 흐림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5.3℃
  • 흐림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8.8℃
  • 구름많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6.9℃
  • 흐림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고의 교통사고로 보험금 11억원 타낸 전·현직 보험설계사 적발

URL복사

교통법규를 위반한 차량과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보험금 11억2천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보험설계사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교통조사계는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A(28)씨 등 전·현직 보험설계사 3명을 구속하고 B(22)씨 등 20대 남녀 7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018년 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수도권 일대 간선도로나 교차로 등지에서 고의로 139차례 교통사고를 내 보험사로부터 합의금과 수리비 등으로 11억2천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여러 명이 탑승한 상태로 지인 차량이나 렌터카 등을 몰다가 차선 침범 등 교통법규를 위반한 차량에 고의로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법인보험대리점에서 근무했던 A씨 등은 생활고에 시달리는 동료 보험설계사 등을 공범을 모집한 뒤 운전자와 동승자 등 역할을 맡게 했고 이후 보험사로부터 받은 보험금 중 일부를 나눠줬다.

이번에 적발된 일당 73명 가운데 절반가량이 같은 업체에서 보험설계사로 활동했으며 보험약관과 보험금 청구과정 등을 잘 알고 있는 점을 악용해 범행했다.

이들은 범행 장소를 사전에 답사하고 경찰 조사에 대비해 휴대폰을 바꾸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실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보험설계사들이 조직적으로 보험사기를 하는 것으로 의심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보험사 자료, 통화명세, 금융계좌를 분석하는 등 9개월간 수사를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가담자 73명을 모두 검찰에 송치했다"며 "보험사기가 의심스러울 때는 블랙박스 등을 확보해 경찰이나 보험에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