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5 (월)

  • 흐림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1.5℃
  • 구름많음서울 11.4℃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1.6℃
  • 구름조금울산 11.4℃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9.9℃
  • 맑음제주 13.7℃
  • 구름많음강화 8.2℃
  • 맑음보은 7.8℃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주꾸미 낚시철 서해 몰려드는 '강태공'…사고도 잇따라

URL복사

야간에 기관고장 선박을 구조하는 보령해경

 

가을 주꾸미 낚시 철을 맞아 충남 서해로 레저객이 몰려들면서 관련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14일 보령해경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40분께 보령 삽시도 인근에서 4명을 태운 보트가 기관 고장을 일으키며 표류했다.

신고를 받고 15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승선원을 구조한 해경은 야간운항 장비 미확보 등 규정 위반 사실을 확인하고 보트 조종자 등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

같은 날 오전 10시께는 "서천 황죽도 인근에서 6t급 어선이 엔진 고장으로 바다에서 떠다닌다"는 신고를 받은 해경이 민간 구조선과 함께 승선원 15명을 구조했다.

 

앞서 오전 8시 20분께도 고장 난 보트를 항구로 예인하는 등 지난 13일 하루에만 40명을 구조했다. 신고 접수된 해양 사고는 9건이었다.
 

해경 관계자는 "밀물과 썰물의 수위가 가장 작은 '조금'이어서 바다를 찾은 이들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평일치고는 이례적으로 사고가 잦았다"고 말했다.

보령해경은 해양사고 대응 태세를 강화하는 한편 항·포구 재난 예·경보시스템을 통해 낚시객에게 지역·시간대별 사고 현황을 문자·방송으로 안내하고 있다.

하태영 보령해경서장은 "1분 1초라도 신속하게 대처해 인명 피해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