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6.1℃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8.2℃
  • 구름조금대전 5.7℃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9.1℃
  • 맑음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2.8℃
  • 구름많음강화 8.5℃
  • 맑음보은 1.5℃
  • 구름조금금산 2.6℃
  • 구름조금강진군 6.0℃
  • 구름많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교통안전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보호구역에 무인단속장비 우선 설치

행안부·관계기관 합동 점검결과 안전시설 확충 등 264건 개선대책 마련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정부가 과속,신호위반으로 인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에 무인교통단속장비를 우선적으로 설치한다.

행정안전부와 도로교통공단은 지난 9월 13일부터 28일까지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어린이보호구역을 대상으로 합동점검을 실시, 안전시설 확충 등 총 264건의 개선대책을 마련했다.

이 중 안전표지 설치 등 단기간에 개선이 가능한 219건에 대해 연말까지 개선을 마무리하고, 차로 구조개선 등 예산과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45건은 내년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에 반영해 정비할 계획이다.

이번 점검은 2020년 한 해 동안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 36개소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점검에 따른 사고유형 분석 결과, 피해 어린이 10명 중 8명이 횡단 중 사고를 당했고 가해 운전자 10명 중 6명이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과 안전운전 불이행으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어린이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취학 전 18.2%, 1학년 15.6%, 2학년 15.6% 순이었고, 사망사고 3건은 모두 취학 전 아동이었던 것으로 나타나 취학 전 아동과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의 보행안전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안전표지 미설치 등 시설 미비와 과속,불법 주정차 등 운전자 법규 위반 및 교차로 구조 부적합 등의 위험요인 264건이 확인돼 관련 시설개선 등 대책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점검대상 어린이보호구역 36곳 중 28곳 44개 지점에 단속장비를 이미 설치했고, 내년까지 5곳 22개 지점에 추가 설치해 모두 66개 지점에 설치를 마칠 계획이다.

나머지 3곳은 인근 지역에 이미 설치되어 있거나 도로 폭이 좁은 이면도로 구간으로 설치가 곤란하기 때문에 과속방지턱 등 안전시설을 보강한다.

이밖에도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최근 3년간 어린이 사망사고가 발생한 16개 어린이보호구역의 29개 지점 중 14곳에 무인교통단속장비를 이미 설치했고 내년까지 추가로 6개 지점에도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칼럼




오늘의 사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