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9.4℃
  • 맑음서울 4.4℃
  • 구름조금대전 8.0℃
  • 구름조금대구 6.3℃
  • 맑음울산 9.7℃
  • 구름조금광주 7.2℃
  • 맑음부산 11.5℃
  • 구름조금고창 7.6℃
  • 구름조금제주 14.1℃
  • 맑음강화 5.4℃
  • 맑음보은 3.9℃
  • 구름조금금산 7.1℃
  • 구름조금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10.0℃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음주측정 거부·경찰관 폭행' 장용준 오늘 첫 재판.변호인만 10명

URL복사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 래퍼 장용준씨(21·활동명 노엘)의 '무면허 음주운전·경찰폭행' 사건 첫 재판이 19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신혁재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4시 도로교통법위반(무면허운전)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장씨의 첫 공판을 진행한다. 공판기일에는 피고인 출석의무가 있어 이날 장씨가 직접 출석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장씨는 전날(18일) 고등법원 부장판사 출신 최창영 변호사가 대표로 있는 법무법인 해광을 추가로 선임하면서 재판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장씨의 변호인은 현재 10명이다.

장씨는 지난 9월18일 밤 10시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벤츠 승용차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순찰 중 이를 목격한 경찰관이 음주측정과 신원확인을 요구했으나 장씨는 30분 넘게 거부하며 경찰관을 밀치고 머리를 들이받았다.


장씨는 2019년 9월에도 음주운전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 때문에 2회 이상 음주운전 관련 불법행위를 한 경우 처벌을 강화한 도로교통법 148조의2항, 이른바 윤창호법도 장씨의 혐의에 포함됐다.

 

장씨는 지난달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사죄하는 마음으로 심사를 포기하겠다"며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법원은 서면 심리만으로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