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5.8℃
  • 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1.3℃
  • 구름많음울산 1.8℃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2.6℃
  • 흐림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6.8℃
  • 맑음강화 -6.0℃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1.7℃
  • 맑음강진군 2.8℃
  • 구름많음경주시 2.1℃
  • 구름조금거제 0.4℃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광주광역시, 광주 아파트 공사장 붕괴사고 경찰 수사착수

URL복사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아이파크 신축 공사 중 외벽 붕괴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본부를 신속히 구성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광주 경찰청은 11일 발생한 화정현대아이파크 붕괴사고의 중대성을 고려해 수사부장(경무관 김광남)을 본부장으로 시 경찰청을 중심으로 수사본부를 구성했다.

경찰은 사고 직후 인근 순찰차를 현장에 긴급 출동시켜 초동조치했다.

이후 광주경찰청장과 서부서장의 지휘 아래 순찰차 22대와 교통경찰관·기동대·수사팀 등 229명을 현장에 투입해 인명구조와 2차 사고 예방을 지원하고 있다.

수사는 학동 붕괴 참사 당시 원인과 책임자 처벌 수사를 맡았던 강력범죄수사대가 공사 관계자와 목격자 진술을 확보하고, CCTV 등을 확인해 사고 발생 경위를 우선 파악하고 있다.

향후 안전진단이 마무리되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소방본부 등과 합동으로 현장 감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은 붕괴 사고 발생 원인, 공사 현장 안전관리 상황 등 이번 사고와 관련한 전반적인 내용을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46분께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39층에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중 23~34층 외벽 등 구조물이 붕괴했다.

이 사고로 작업자 1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작업자 6명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