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23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6℃
  • 구름많음강릉 18.6℃
  • 흐림서울 12.8℃
  • 구름많음대전 14.2℃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15.4℃
  • 흐림부산 16.1℃
  • 구름많음고창 14.3℃
  • 흐림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10.5℃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3.9℃
  • 구름많음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외벽 안 층층이 잔해 쌓인 상층부…실종자가족 "다수 매몰된 듯

URL복사

 

광주 HDC현대산업개발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보름째인 25일 무너진 층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형태가 발견됐다.

광주시와 소방본부 등이 참여하는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어 "27층 탐색 중 혈흔이 묻은 작업복을 발견했다"면서 "사람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이상 징후를 발견했고 1시간10분 뒤 콘크리트 잔해 틈으로 내시경을 집어넣어 실종자로 추정된다는 판단을 내렸다.

발견된 지점은 붕괴된 지상 27층 아파트 안방 위쪽이다. 아파트 거실과 안방 공간 천장이자 바닥면 콘크리트 판상 구조물인 슬래브가 겹겹이 내려앉은 상태다. 그 위로 철근 등 잔해와 콘크리트 반죽이 엉켜 굳으면서 구조대원들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본격적인 구조는 철근 절단과 진입로 확보 등 사전 작업을 마쳐야 이뤄질 전망이다. 대책본부는 "잔해들이 많이 쌓여 있어 구조에는 시간이 많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구조대원 안전에 주의하면서 수색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붕괴가 멈춘 22층 수색을 지난 사흘간 진행한 대책본부는 이날 소방·경찰 인명구조견이 반복해 이상 반응을 보인 27~28층 수색에 집중해왔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화정아이파크 201동 39층 타설 작업 중 23~38층 바닥 슬래브와 구조물 등이 무너져 내려 6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1명은 사고 사흘째인 지난 13일 지하 1층 계단 난간에서 발견됐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