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3.13 (일)

  • 흐림동두천 10.5℃
  • 흐림강릉 6.8℃
  • 서울 12.1℃
  • 흐림대전 15.3℃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7.9℃
  • 흐림광주 16.6℃
  • 흐림부산 15.8℃
  • 흐림고창 14.9℃
  • 흐림제주 19.8℃
  • 흐림강화 9.2℃
  • 흐림보은 12.3℃
  • 흐림금산 14.2℃
  • 흐림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김원웅이 수익 횡령" vs "前간부 개인비리"…보훈처, 감사착수

URL복사

김원웅 광복회장이 국가유공자 자녀에게 장학금을 지급할 명목으로 운영하는 카페 수익을 개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관리감독 주무기관인 국가보훈처는 감사에 착수했다.

보훈처는 26일 “해당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며 “감사 결과에 따라 행정처분, 형사고발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복회는 독립운동 관련 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국가 재정을 지원받고 있으며 이에 따라 수익사업도 할 수 있다.

 

TV조선은 앞서 25일 김 회장이 지난 1년간 광복회가 운영하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내 야외 카페 수익금 4,500여만 원을 횡령해 개인 이발비와 의상 구입비, 안마시술소 이용 등에 썼다고 보도했다.

광복회는 국가유공자 자녀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며 2020년 5월부터 수익사업으로 국회 안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국회의원을 지낸 김 회장이 2019년 6월 광복회장에 취임한 이후 국회사무처와 협약을 맺어 가능했다. 수익사업의 취지가 좋은 만큼 국회사무처는 임대료를 따로 받지 않고 있다.

 

광복회는 "김 회장은 사업경험과 법률 지식이 풍부한 A씨를 믿고 수익사업에 관한한 전권을 맡기다시피 했다"며 "A씨가 이런 점을 이용해 카페 개설에서부터 운영까지 회장에게 보고도 하지 않은 채, 전횡을 저지르면서 자신의 후배와 공모해 거래 중간에 Y사를 끼워 넣어 비리를 저지른 사실이 업무인수 과정에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광복회는 "자신의 비리를 회장에게 덮어씌우려 한 A씨를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 사법 조치할 것"이라며 "TV조선에 대해서도 민·형사상 법적 조치와 함께 언론중재위 제소 등 모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