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0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5.3℃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7.2℃
  • 박무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3.3℃
  • 구름조금제주 25.6℃
  • 흐림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2.6℃
  • 흐림금산 22.7℃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유치장서 난동 부린 50대…주먹까지 휘둘러 경찰관 코뼈 골절

6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10분께 경기 여주경찰서 유치장에 입감 중이던 50대 A씨가 유치장 변기를 파손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

경찰관 B씨가 제지에 나섰지만, A씨는 갑자기 B씨의 얼굴을 향해 주먹을 휘둘렀고 이에 맞은 B씨는 코뼈가 골절되는 상처를 입었다.

A씨는 다른 경찰관들에 의해 제지된 뒤 현재 수갑을 찬 상태로 유치장에 입감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게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추가해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A씨가 마약을 투약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모발 등을 채취해 마약 투약 여부를 살펴볼 방침이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