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7.7℃
  • 박무서울 16.5℃
  • 박무대전 14.3℃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5.0℃
  • 박무광주 16.6℃
  • 맑음부산 18.9℃
  • 흐림고창 14.0℃
  • 흐림제주 21.3℃
  • 흐림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3.0℃
  • 구름조금거제 16.9℃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경기도, ‘도-시군 TF’ 가동 축산분야 폭우 등 자연재해 총력 대응 나서

경기도가 최근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발생한 가축 폐사 등 도내 축산피해에 대한 신속한 복구를 위해 ‘경기도-시군 TF팀’을 운영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 8~9일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 재산, 산업·경제적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축산분야 역시 피할 수 없었던 데 따른 조치다.

실제로 평택 등 도내 6개 시군 15개 농가에서 축사 침수 및 가축 폐사 피해가 잇달았으며, 평택의 한 양계농가에서는 사육하던 2만6,000마리 중 무려 2만여 마리가 폐사하는 등 생계를 걱정해야만 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이에 도는 폭우·폭염 등 여름철 축산재해에 대응해 ‘도-시군 TF팀’을 가동,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등 피해 긴급 복구와 항구적 피해 예방을 위해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지난 9~10일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의 소독·방제 차량 등 각종 자원을 동원해 폭우 피해 지역 내 축산농가 35곳을 대상으로 축사 내외부에 대한 집중소독과 청소를 완료하는 등 신속한 조치에 나섰다.

또한 가축 전염병과 환경오염 등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해 각 시군의 협조로 폐사축에 대한 렌더링(열처리 또는 화학 처리)을 시행했다.

도는 이 같은 초동 조치 외에도 신속한 피해복구 및 농가의 조속한 일상 복귀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우선 ‘가축재해보험’ 가입 농가를 대상으로 폐사축에 대해 시가의 최대 95%까지 보험금을 신속히 지급하도록 하고, 보험 가입을 하지 않았더라도 피해를 본 농가는 ‘축산재해 긴급 지원’을 통해 장비 임차나 자재 구매에 필요한 비용을 최대 200만 원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이 밖에 가축 면역증강제 공급, 축사시설 현대화, 축산분야 ICT(정보통신기술) 융복합 확산, 가축행복농장, 축종별 경쟁력 강화사업 등 다양한 중장기 사업을 추진, 여름철 자연재해 대응능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기상이변으로 이번 폭우와 같은 상황이 다시 발생할 우려가 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라면서 “농가에서는 평상시 배수로 정비 등 취약 시설 정비를 해 주시고, 피해 발생 시 신속한 조치를 위해 도·시·군 축산부서에 즉시 연락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까지 도내 축산분야 폭우피해는 한우 3마리, 닭 4만6,000마리, 벌 350군, 축사 침수 등 15개소로 집계됐으며, 폭염 피해는 131개 농가의 가축 7만4,575마리가 폐사된 것으로 집계됐다(8월 16일 기준).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