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2.4℃
  • 흐림강릉 13.6℃
  • 서울 14.2℃
  • 대전 8.4℃
  • 흐림대구 15.2℃
  • 구름많음울산 21.4℃
  • 흐림광주 16.8℃
  • 구름많음부산 20.9℃
  • 흐림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6.5℃
  • 흐림강화 16.6℃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17.9℃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방송/신문

과거 오늘 2002년 11월19일 대형 유조선 침몰 사고ᆢ7만7000여톤 중유 스페인 해안에서 선박 두동강

✿2002년 11월 19일 7만7000여t 중유 실은  유조선, 스페인 해안 침몰

 

7만 7000여t의 중유를 싣고 스페인 북서부 갈리시아 근처를 항해하던 중 많은 

양의 기름을 흘러내리며 가라앉기 시작했던 4만 2000t급 유조선 프레스티지

호(號)가 19일(현지시각) 조난 5일 만에 완전 두 동강난 채 깊이 3500m의 바다

로 침몰했다.

 

유조선이 싣고 있던 연료용 중유는 지난  1989년 알래스카 근해에서 발생한 엑손 

발데스호 침몰 사건으로 유출된 기름(원유)의 약 2배에 이르는 데다 중유는 원유

보다 정화 작업이 훨씬 어려워 최악의 해양 오염이 우려됐다.

 

유조선은 지난 14일 태풍으로 침몰하면서 기름을 뿜어냈다. 흘러나온 기름은 갈

리시아의 바위투성이 해안 200㎞를 오염시켜 갈매기를 비롯한 바닷새들과 게 

등 수많은 해양 동물들이 죽고 해조류 등 해양 식물이 오염됐다. 

 

환경운동가와 자원봉사자들은 해변에서 시커멓게 물든 바닷새들을 구조

하고, 해변의 기름 찌꺼기를 제거했다.

 

스페인 정부는 유럽 국가들을 향해 중유 제거 설비와 선박 지원을 요청했고, 프랑

스와 네덜란드의 기름 제거 선박이 전문가들과 함께 현지에 도착하는 등, 12개

국이 피해 복구 지원 의사를 밝혔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의 환경 전문가  그룹은 “문제는 스페인 연안을 적시고 

있는 기름뿐만 아니라 해저에 가라앉은 기름이 어류와 패류, 그리고 다른 생물들

에게 매우 해롭다는 것”이라고 걱정했다.

 

유럽 언론들은 건조된 지 26년이나 된 낡은 유조선이 선체 이상 검사도 받지 않은 

채 운항을 할 수 있었는가에 가장 큰 의문을 표시하면서, 유럽 국가들의 공동 대처

를 촉구했다.

 

EU는 부랴부랴 회원국들에 대해 프레스티지호와 같은 단일선체 선박의 항해를 

금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해상안전 강화책의 시행을 앞당기기로 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