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0.2℃
  • 흐림강릉 1.3℃
  • 연무서울 2.6℃
  • 연무대전 3.7℃
  • 흐림대구 8.2℃
  • 연무울산 6.8℃
  • 연무광주 6.5℃
  • 부산 8.3℃
  • 흐림고창 4.0℃
  • 제주 9.0℃
  • 구름조금강화 0.8℃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FUN

선박 조종하고 대형소방차 몰고 출동하는 경기도 여성 소방관들

○ 전국 최초 여성 소방정 항해사 직렬에 김지슬 소방사, 자동차 운전 직렬에 이경진 소방사 지난해 말 임용
- 경기도소방에 4명의 구조대원 각종 구조 현장에서 도민 안전 책임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전국 최초로 여성 소방정 항해사 직렬에 김지슬(28) 소방사와 자동차 운전 직렬에 이경진(30) 소방사가 지난해 공채에 합격해 지난해 12월 26일 자로 임용됐다고 1일 밝혔다.

 

소방정 항해사 직렬에 채용된 김지슬 소방사는 한국해양대학교를 나와 해운회사에서 LNG운반선에 승선하는 등 대양을 누비며 3년여간 항해사 경력을 가진 보기 드문 재원이다.

 

 3급 항해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그는 지난해 말 임용, 현재 양평소방서 수난구조대에 배치돼 23t급 소방정을 조종하며 수난구조 현장 곳곳을 누비고 있다.

 

자동차 운전 직렬에 채용된 이경진 소방사는 물류회사에서 2년여간 대형 차량을 운전한 경력으로 채용 시험에 응시해 전국 최초로 여성 자동차운전 직렬에 당당히 합격했다.

 

이 밖에도 경기도소방에는 4명의 특전사 출신 여성 구조대원이 맹활약 중이다. 구분자(42) 소방장, 한혜수(38) 소방사, 소연주(28) 소방사, 노수민(33) 소방사가 그 주인공. 이들 모두 특전사 하사관 및 장교 출신으로, 구분자 소방장은 지난 2008년 구조 분야에 채용됐으며, 한혜수‧소연주‧노수민 소방사는 지난 2022년 1월 임용된 2년 차 구조대원이다.

 

특히 구분자 소방장은 임용 후 경기도소방학교 현장 교관 임무를 비롯해 지난 2014년 2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성남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지난 2020년 48명의 사상자를 낸 이천 냉동창고 등 굵직한 대형 재난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수행한 바 있다.

 

조선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지난달 열린 기회의 경기도소방 워크숍에서도 여성대원들이 자신들을 여성으로만 여기지 말고 소방관으로 대우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던 만큼 성별보다는 역량에 근거해 인재개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