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19.3℃
  • 맑음강릉 21.7℃
  • 흐림서울 21.5℃
  • 흐림대전 19.9℃
  • 박무대구 21.7℃
  • 흐림울산 21.7℃
  • 흐림광주 20.2℃
  • 박무부산 25.0℃
  • 흐림고창 18.9℃
  • 흐림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1.2℃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8.0℃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FUN

전체기사 보기

여수해경, 튜브 타고 바다 표류하던 10세 남아 구조

여수시 만성리 해수욕장에서 고무 튜브를 타고 물놀이하던 중 바람과 조류에 갑자기 떠밀려간 남자아이가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창훈)는 “오늘 오후 4시 59분경 여수시 만흥동 만성리 해수욕장 앞 200m 해상에서 고무 튜브를 타고 표류 중이던 신 모(10세, 남, 광양거주) 군을 무사히 구조했다“라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오늘 오후 4시 59분경 신 군의 어머니 김 모 씨의 신고를 받고 경비함정 1척과 봉산해경파출소 구조정을 신속히 현장에 급파하였으며,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도 구조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신고접수 5분여만인 오후 5시 5분경 봉산해경파출소 구조정에 의해 신 군은 무사히 구조되었으며, 다행히 건강한 상태로 저체온증을 대비해 모포를 이용 체온유지를 시키며, 저수심으로 만성리해수욕장 계류가 불가한 구조정은 민간해양 구조선 신진호(0.57t, 여수선적)에게 신 군을 인계하여 부모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해경 관계자는 “때 이른 더위로 인해 해수욕객이 늘어나고 있으며, 특히 바다에서 어린이가 고무 튜브를 이용해 물놀이 시 보호자의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며, 구명조끼 착용과 고무 튜브의 줄을 잡고 있어야 갑자기 부는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