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4.4℃
  • 맑음서울 20.5℃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21.4℃
  • 구름조금울산 18.8℃
  • 박무광주 19.0℃
  • 구름조금부산 19.9℃
  • 맑음고창 16.3℃
  • 맑음제주 19.7℃
  • 맑음강화 18.4℃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7.0℃
  • 구름조금경주시 22.0℃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성매매 비용 다투다 여성살해한 성범죄 전과자

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난 여성과 성매매 비용을 두고 다투다 흉기로 찔러 살해한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현배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7년을 선고하고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밤 울산 한 원룸에서 30대 여성 B씨 머리 부위를 발로 차 기절시키고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당일 휴대전화 채팅 앱을 통해 B씨를 알게 됐으며, 성매매를 제안해 B씨와 만나게 됐다.

원룸에서 만난 두 사람은 성매매 금액을 놓고 실랑이를 벌이게 됐고, 다툼이 이어지면서 B씨가 성매매 사실을 경찰에 알리는 신고를 하게 됐다.

성범죄 전과가 있던 A씨는 다시 처벌받게 될 것이 두려워 B씨를 제지했으나, B씨가 계속 통화하자, 휴대전화를 빼앗아 끊어버리고는 범행했다.

재판부는 "강제추행죄로 집행유예 기간인데 범행했고, 여러 차례 성범죄 전력이 있다"며 "재범 위험이 매우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