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0.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12.6℃
  • 흐림강릉 15.9℃
  • 흐림서울 15.8℃
  • 구름많음대전 13.6℃
  • 흐림대구 13.6℃
  • 흐림울산 15.0℃
  • 구름많음광주 17.0℃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15.2℃
  • 흐림제주 21.6℃
  • 흐림강화 14.1℃
  • 흐림보은 11.2℃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2.5℃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기고/칼럼

물에서, 폐염에서 생사의 갈림길에서 구해준 참으로 아름다운 인연

♡물에서 폐염에서  생사의  갈림길에서  구해준 참으로 아름다운 인연,

 

부유한 귀족의 아들이 시골에 갔다가 

수영을 하려고 호수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러나 발에 쥐가 나서 수영은 커녕...

물에 빠져 죽을 것 같았습니다.

 

귀족의 아들은 살려달라고 소리쳤고, 

그 소리를 들은 한 농부의 아들이 그를 구해주었습니다. 

 

귀족의 아들은 자신의 생명을 구해준 

그 시골 소년과 친구가 되었습니다.

 

둘은 서로 편지를 주고 받으며 우정을 키웠습니다.

 

어느덧 13살이 된 시골 소년이 초등학교를 졸업하자 귀족의 아들이 물었습니다.

 

“넌 커서 뭐가 되고 싶니?”

 

“의사가 되고 싶어, 하지만, 우리 집은 가난하고 아이들도 아홉 명이나 있어서 

집안 일을 도와야 해... "

 

귀족의 아들은 가난한 시골 소년을 돕기로 결심하고 아버지를 졸라 그를 런던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결국 그 시골 소년은 런던의 의과대학에 다니게 되었고, 그 후 포도상구균이라는 세균을 연구하여 '페니실린'이라는 기적의 약을 만들어냈습니다. 

 

이 사람이 바로 1945년 노벨의학상을 받은

“알렉산드 플레밍”입니다.

 

그의 학업을 도운 귀족 소년은 정치가로 뛰어난 재능을 보이며 26세의 어린 나이에 국회의원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젊은 정치가가 나라의 존망이 

달린 전쟁 중에 폐렴에 걸려 목숨이 

위태롭게 되었습니다.

 

그 무렵 폐렴은 불치병에 가까운 무서운 질병이었습니다. 

 

그러나“알렉산드 플레밍”이 만든 

‘페니실린'이 급송되어 그의 생명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시골 소년이 두 번이나 생명을 구해준 이 귀족 소년은 다름 아닌 민주주의를 

굳게 지킨 “윈스턴 처어칠”입니다.

 

어릴 때 우연한 기회로 맺은 우정이 

평생 동안 계속 되면서 이들의 삶에 빛과 생명을 주었던 것입니다.

 

만약 내가 다른 이의 마음 속에 새로운 

세계를 열어줄 수 있다면 그에게 있어 

나의 삶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입니다.

 

후일 영국 수상이 된 부유한 귀족의 아들 “윈스턴 처어칠”이 어린 시절 시골에서 우연히 알게된 가난한 농부의 아들을 무시했더라면

 

시골 소년은 의사가 되어 페니실린’을 만들 수 없었을테고 처어칠은 폐렴으로 목숨을 잃었을 것입니다. 

 

귀족 소년과 시골 소년의 깊은 우정으로 농부의 아들은 의사가 되어 노벨 의학상을 받을 수 있었고,

 

귀족 소년은 전쟁 중에 나라를 구하고 민주주의를 지킨 수상이 될 수 있었습니다. 

                     

우리들 인연도 이렇게 오래도록 좋은 인연으로 지속되었으면 참으로 좋겠습니다.

 

살아가는 동안 같이 아파하고 

함께 웃을 수 있는 희,노,애,락을 같이 

할 수 있는 지란지교 같은 그런 친구가 우리곁에 있다면 행복 아닐까요?

 

우리 마음 한 자락 비우고 

이런 친구가 되길 희망합니다.

 

새아침이 밝았습니다. 

요즘 기온차가 너무 심합니다. 

건강잘 챙기시고 긍정적인 마인드셋으로 

화이팅!! 사랑합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