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5.3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17.5℃
  • 박무서울 20.7℃
  • 맑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8.5℃
  • 박무울산 17.9℃
  • 광주 20.5℃
  • 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9.9℃
  • 제주 20.5℃
  • 맑음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4.7℃
  • 구름조금금산 16.6℃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8.2℃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기고/칼럼

전체기사 보기

5월22일은 세계 생물 다양성의 날..2000년 유엔에서 제정

오늘은 세계 생물 다양성의 날입니다. 생물 다양성의 날은 지구의 생물 다양성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보존하기 위해 지정된 날입니다. 매년 5월 22일에 기념되며, 2000년 유엔 총회에서 제정되었습니다. 현재, 생물 다양성의 손실은 심각한 문제입니다. 1970년부터 2018년까지 야생동물 개체군의 규모가 평균 68% 감소했습니다. 특히 열대 지역에서 관찰된 야생 척추동물 개체군이 급격한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아마존 등 열대지역으로 구분되는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 연안은 야생동물 개체군의 규모가 평균 94% 감소했습니다. WWF는 “전 세계에서 손꼽을 정도로 생물 다양성이 풍부한 지역인 열대 지역 의 감소세는 자연 생태계가 처한 위기를 극명하게 보여준다”고 발표했습니다. 기업과 공공기관, 학교 등 모든 집단은 집단적으로 생물 다양성을 보호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하여야 합니다. 1.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사업을 운영합니다. 여기에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고, 생물 다양성을 보호하고, 지역 사회와 협력하는 것이 포함됩니다. 2. 생물 다양성과 그 중요성에 대해 고객과 직원을 교육합니다. 3. 생물 다양성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 및 내부 규정을 지원합니다.

이 세상에 이 보다 더 자랑스럽고 존경스런 가족이 있을까요?

<논설주간 박 기 동> ♥감동의 서울대학교 생활수기 당선작♥ ​​ ​ 실밥이 뜯어진 운동화, 지퍼가 고장 난 검은가방, 그리고 색 바랜 옷 내가 가진 것 중 헤지고 낡아도 창피하지 않은 것은 오직 책과 영어 사전뿐이다. ​ 집안 형편이 너무 어려워 학원수강료를 내지 못했던 나는 칠판을 지우고 물걸레질을 하는 등의 허드렛일을 하며 강의를 들었다. ​ 수업이 끝나면 지우개를 들고 이 교실 저 교실 바쁘게 옮겨 다녀야 했고, 수업이 시작되면 머리에 하얗게 분필 가루를 뒤집어 쓴 채 맨 앞자리에 앉아 열심히 공부했다. ​ 엄마를 닮아 숫기가 없는 나는 오른쪽 다리를 심하게 절고 있는 소아마비이다. ​ 하지만 난 결코 움츠리지 않았다. ​ 오히려 내 가슴속에선 앞날에 대한 희망이 고등어 등짝처럼 싱싱하게 살아 움직였다. ​ 짧은 오른쪽 다리 때문에 뒤뚱뒤뚱 걸어 다니며, 가을에 입던 홑 잠바를 한겨울에까지 입어야 하는 가난 속에서도 나는 이를 악물고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았다. ​ 그러던 추운 어느 겨울날, 책 살 돈이 필요했던 나는 엄마가 생선을 팔고 있는 시장에 찾아갔다. 그런데 몇 걸음 뒤에서 엄마의 모습을 바라보다가 차마 더 이상 엄마에게 다가가지 못

으뜸이 되는 선은 물과 같다. 상선약수란?

물은 성인(聖人) 같은 품성을 지니고 가장 낮은 데까지 내려간다

<박 기 동 논 설 주 간> ♥ 상선약수(上善若水)의 교훈♥​ 물은 생명이다. 물 없이 우리는 생존할 수 없다. ​ 우리가세상을 살아가는 데 물은 꼭 필요한 것이다. ​ 물은 인간의 생명을 유지하는 액체일 뿐만 아니라 지구의 생물들이 존재하고 번성하는 거름이기도 하다. ​ 인간의몸은 약 70%가 물로 구성되어 있고, 사람은 매일 2.5 L의 물을 여러 형태로 섭취하며, ​ 사람의 수명이 70년이라고 할 때 평생 마시는 물의 양은 약 60톤에 이른다고 한다. ​ 물이부족하면 몸에 문제를 일으킨다. ​ 또한 물은 노폐물을 배출할 때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 인간의 생과 사를 결정하는 운명의 칼이 되고 있다. ​ 물은 상상하기 어려운 다양한 문제를 만들고 제거하는데 슈퍼 에너지이자 순환하는 생명 물질이다. ​ 인류가 더 행복한 세상에서 생을 유지하려면 물과 친해져야 할 것이다. ​ 사실 물이 인간에게 주는 영향과 중요한 의미를 꼭 생각해야 한다. ​ 물은 위에서 아래로 흐른다. ​ 물은 낮은 자리를 지향한다. ​ 물은 겸손하다. ​ 물은 주변 경관이 좋다고 해서 멈추지 않는다. ​ 물은 방해물이 없으면 계속 흐른다. 흐르는 물은 앞서가려고 다투지 않는

촛농이 떨어지는 곳에 백성의 눈물 떨어지고, 노랫소리 높은 곳에 백성의 원망 소리 높다

금단지의 맛있는 술은 천 사람의 피요 옥쟁반의 맛있는 안주는 만 백성의 기름이라

<논설주간 박 기 동> ♥암행어사 출두요! / 춘향전 중에서♥ ​ ​ 금단지의 맛있는 술은 천 사람의 피요 ​ 옥쟁반의 맛있는 안주는 만백성의 기름이라 ​ 촛농이 떨어지는 곳에 백성의 눈물 떨어지고 ​ 노랫소리 높은 곳에 백성의 원망 소리 높다.​ ​ ​ 金樽美酒 千人血 (금준미주 천인혈) 玉盤佳肴 萬姓膏 (옥반가효 만성고) 燭淚落時民淚落 (촉루락시 민누락) 歌聲高處 怨聲高 (가성고처 원성고) ​ <조선시대 암행어사 마패> 요염한 기생의 노래가 절정을 향하고 호남 12 읍 수령이 얼큰히 취해 갈 즈음, 한 걸인이 불쑥 연회장에 뛰어들었다. 그는 대범하게 술 한 잔까지 청했다. ​ “네 이 놈, 이 자리가 어떤 자리인 줄 알고? 네 놈이 시를 지을 줄 알면 함께 어울려도 좋을 것이요, 그렇지 못하면 당장 돌아갈지어다” ​ 불호령이 떨어지자 걸인이 붓과 종이를 청해 한 수 읊는다. ​ 樽中美酒 千人血 (준중미주 천인혈 : 동이 안의 맛있는 술은 천 사람의 피요) ​ 盤上佳肴 萬姓膏 (반상가효 만성고 : 소반 위의 좋은 안주는 만백성의 기름이며) ​ 燭淚落時 民淚落 (촉루락시 민루락 : 촛물 떨어질 때에 백성의 눈물 떨어지고)​ ​ 歌聲高處

사랑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오는 데 칠십 년 걸렸다

기도는 자성을 찾게 하며 만생을 요익하게 하는 묘약이다.

​ ​<논설주간 박 기 동> ♥김수환(金壽煥) 추기경 9가지 명언♥ 1. 말 ​말을 많이 하면 필요 없는 말이 나온다. 양 귀로 많이 들으며, 입은 세번 생각하고 열라. ​ 2. 책 ​수입의 1%를 책을 사는 데 투자하라. 옷이 헤어지면 입을 수 없어 버리지만 책은 시간이 지나도 위대한 진가를 품고 있다. ​ 3. 노점상 ​노점상에서 물건을 살 때 깍지 말라. 그냥 돈을 주면 나태함을 키우지만 부르는 대로 주고 사면 희망과 건강을 선물하는 것이다. ​ 4. 웃음 ​웃는 연습을 생활화 하라. 웃음은 만병의 예방약이며, 치료약이며 노인을 젊게 하고, 젋은이를 동자로 만든다. ​ 5. TV 바보상자 ​텔레비전과 많은 시간 동거하지 말라. 술에 취하면 정신을 잃고, 마약에 취하면 이성을 잃지만 텔레비전에 취하면 모든 게 마비된 바보가 된다. ​ 6. 성냄 ​화내는 사람이 언제나 손해를 본다. 화내는 사람은 자기를 죽이고 남을 죽이며 아무도 가깝게 오지 않아서 늘 외롭고 쓸쓸하다. ​ 7. 기도 ​기도는 녹슨 쇳덩이도 녹이며 천년 암흑 동굴의 어둠을 없애는 한 줄기 빛이다. 주먹을 불끈 쥐기보다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자가 더 강하다. 기도는 자성을 찾게

재물없이 베푸는 7가지 무재칠시 보시로 복 쌓는 나날 만들어 가세요

우리 함께 베풀고 나누어서 힘든 이웃도 따뜻하게 느껴지는 5월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논설주간> ♥무재칠시(無財七施)♥ 재물없이 베푸는 7가지보시 ​​ 어떤 사람이 석가모니 부처님을 찾아가 하소연을 하였다. “저는 하는 일마다 제대로 되는일이 없으니 무슨 연유 입니까?” ​“그것은 네가 남에게 베풀지 않았기 때문 이니라” ​“저는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는 빈 털털이 입니다. 남에게 베풀것이 없습니다” ​“그렇지 않느니라 아무런 재산이 없더라도 남에게 줄수 있는 7가지는 있는 것이다” ​ 이것이 바로 잡보장경(雜寶藏經) 이라는 불경에 나오는 “무재칠시” 이다. ​​즉 가진 것이 없는(無財) 사람일 지라도 남에게 베풀 일곱 가지 보시(七施)는 아래와 같다. ​ 이름하여 ‘무재칠시(無財七施)’다.​​ ​‘광에서 인심 난다’ 는 말이 있다. 하지만 베풀고 나누는 것은 있고 없음의 문제가 아니다. ​ 돈이 없어도 베풀 수 있고 나눌 수 있다는 부처님 말씀을 우리 모두가 실천하여, 힘든 이웃도 함게 따뜻하게 느껴지는 5월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화안시(和顔施) 또는 화안열색시(和顔悅色施) 남에게 화사한 얼굴을 베푸는 보시입니다. ​얼굴에 화색을 띄고 부드럽고 정다운 얼굴로 남을 대하라는 것이다. 평화로운 얼굴 따뜻하고 친근한 표정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