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2 (일)

  • 구름조금동두천 19.1℃
  • 흐림강릉 15.5℃
  • 맑음서울 19.3℃
  • 맑음대전 17.9℃
  • 구름조금대구 17.7℃
  • 흐림울산 17.0℃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8.1℃
  • 흐림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18.1℃
  • 맑음강화 17.9℃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안보

울산 '방사능재난 시민행동 알림시스템' 시연회…6월부터 서비스

울산시는 '방사능재난 대비 시민행동 알림시스템'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31일 시연회를 연다.

이 시스템은 대규모 대피가 예상되는 방사능 재난 상황에서 시민들의 신속한 대피를 지원하기 위해 구축됐다.

시연회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 방사선비상계획구역 관계 공무원, 울산시 원자력시설안전자문단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다.

이 시스템은 원전에서 방사선 누출 등 사고가 발생하면 먼저 시민에게 인터넷주소 링크(URL)가 담긴 재난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URL을 클릭하면 시스템이 휴대전화 위치를 확인해 시민에게 시간대별 대피 경로, 구호소 안내 등 맞춤형 행동 요령을 제공한다.

울산시는 원전으로 둘러싸인 지역 특성을 반영해 지난해 6월부터 2억원을 들여 이 시스템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구축했다.

울산은 부산 기장군, 경북 경주시 등을 비롯해 지역 내 울주군까지 전국 원전 25기 중 절반에 가까운 12기가 인근에 분포한 지역이다.

지역 전체가 새울·고리·월성원전의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되기도 한다.

울산시는 시연회에서 나온 의견을 반영해 알림시스템을 개선한 뒤 6월부터 시민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