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화)

  •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12.6℃
  • 박무대전 12.5℃
  • 맑음대구 14.0℃
  • 맑음울산 14.5℃
  • 박무광주 14.9℃
  • 맑음부산 16.6℃
  • 맑음고창 13.1℃
  • 구름조금제주 17.8℃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9.0℃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안보

전체기사 보기

‘지구를 살리는 5분의 실천’‥道, 22일 에너지의 날 행사

2018년 에너지의 날 행사, 22일 개최(주 행사장 : 시흥 배곧생명공원) - 에너지의 날 기념식, 청소년 행사, 체험부스. 문화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경기도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에너지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2018년도 에너지의 날’ 행사가 오는 22일 개최된다. ‘불을 끄고 별을 켜다’를 주제로 열릴 이번 행사는 전력사용량이 급증하는 여름철을 맞아 도민들의 에너지 절약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경기도와 시흥시가 주최하고 경기도 에너지센터와 환경보전교육센터가 주관한다. 이번 행사는 시흥시 정왕동 소재 배곧생명공원을 주 무대로 도내 31개 시․군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오후 4시부터 배곧생명공원 일대에서 에너지 절약을 주제로 ‘에너지 사생대회’가 펼쳐진다. 또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에너지와 기후변화에 대해 재미있는 퀴즈로 알아보는 ‘에너지 골든벨’ 행사와 함께, 청소년들의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엿볼 수 있는 ‘청소년에너지 동아리 발표회’도 열린다. 해질 무렵인 저녁 7시부터는 본격적인 ‘에너지의 날 기념식’이 펼쳐진다. 이 자리에서는 시흥에너지비전 선포식, 에너지시민연대 발대식 등 에너지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기념행사는 물론, 온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각종 문화공연도 개최될 전망이다. 이날의 백미는 기념식 후 저녁 9시부터 9시 5분까지 도내 전역에서 시행될 ‘소등 행사’다. 도

2017년도 지자체 배출업소 환경관리실태평가 결과 발표

강원도 · 경상남도 · 울산광역시(광역시·도), 경남 거창군 · 경남 하동군 · 경기 오산시(기초지자체) 등 13곳 우수 지자체로 선정

(한국안전방송) 정성우기자 =환경부는 전국 17개 시·도, 228개 시·군·구를 대상으로'2017년도 지자체 배출사업장 환경관리실태'를 평가하여 광역시 1곳, 광역도 2곳, 기초 자치단체 10곳 등을 우수 지자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우수 지자체는 강원도 및 경상남도와 울산광역시를 비롯해 경남 거창군, 경남 하동군, 경기 오산시, 서울 동작구, 서울 송파구, 울산 중구, 인천 계양구, 인천 남구, 인천 서구, 전북 임실군 등이다.이번 평가에서 선정된 우수 지자체의 경우, 강원도는 점검률 및 단속공무원 전문성 확보 분야에서, 경상남도는 언론홍보 실적 분야에서, 울산광역시는 감시공무원 1인당 점검업체수 및 사법조치 분야에서 다른 지자체에 비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지자체 배출사업장 환경관리실태' 평가는 지난 2002년부터 배출사업장 환경관리업무가 환경부에서 지자체로 위임된 이후 2003년부터 지자체의 배출업소 환경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광역시, 광역도, 기초자치단체 등 3개 그룹으로 분류하여 배출업소 점검실적, 대기오염도 검사율, 환경단속 공무원 인력 확보실태, 교육·홍보실적 등 10개 항목을 평가한다.이번 평가 결과에서 나타난 특이사항은

도 농기원, 폭염시 콩 관수 및 노린재 예방 당부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최근 폭염이 계속되자 콩 농가에 충분한 관수를 통해 노린재 발생을 예방해달라고 당부했다. 콩은35℃이상이 되면 꼬투리가 잘 형성되지 않고,알맹이가 잘 차지 않는다.또한 개화기에 수분이 부족하면 수정이 제대로 되지 않아 꽃이 떨어지거나 수확기에 쭉정이가 발생한다. 콩은 생육 중반기를 지나서 식물체가 커짐에 따라 수분요구량도 많게 돼 필수적으로 관수를 통해땅의 온도가 오르지 않도록 해야수확량을 올릴 수 있다. 가뭄이 심했던2015년 콩 수확시기에 빈 쭉정이가 많았었고,특히나 콩 꽃이 떨어져 콩 수확량이 저조했던 농가가 많았다. 또한,더운 날씨에 평년보다 꽃피는 시기가 약3~5일 정도 빨라지고 있어노린재 피해를 받는 시기도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노린재는 꽃이 꼬투리로 변해 커지는 시기에 즙액을 빨아먹어 자칫 방제시기를 놓칠 경우 수확기가 돼서야 피해 사실을 알 수 있다. 온도가 높으면 노린재는 증식이 빨라지기 때문에 이동성이 떨어지는 이른 아침 작목반 단위로 동시에 노린재 적용약제로 방제할 것을 당부했다. 박인태 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콩 생육 중,후반기에 관수 및 병충해 방제에 힘써 수확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

평택시, 하천자원을 활용한 친수이용 계획 수립 추진

평택시는 26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평택 두강변 친수이용 통합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정장선 평택시장을 비롯한 부시장 및 관련부서 국․과장 등 간부공무원과 평택시의회 이병배 부의장 등 14명의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용역을 맡은 ㈜도화ENG과 가천대학교 산학협력단은 도시기본계획 등 상위개념에 부합하고, 진위․안성천 관리체계, 생태계 보전, 친수이용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공간구상(안)을 제시했다. 또한, 용역의 실행을 위해 △살아 숨쉬는 두강변(회복) △활력 있는 수변공간(창조) △연결되어진 열린 공간(연계) △매력 있는 하천공간(통합) 등을 목표로 세부계획을 제시했다. 정장선 시장은 이날 보고회에서 “우리 시에는 산림 자원이 부족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수려한 경관을 가진 진위․안성천이 있다”며, “하천 특성에 맞는 권역별 친수이용계획을 수립하여 문화․여가공간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품격있는 국제도시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택 두강변 친수이용 통합 기본계획 수립 용역’은 진위․안성천의 생태계 보전과 시민들의 친수이용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권역별 친수이용계획과 하천지구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