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맑음동두천 22.1℃
  • 맑음강릉 27.9℃
  • 맑음서울 23.2℃
  • 맑음대전 24.1℃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3.8℃
  • 맑음부산 20.2℃
  • 맑음고창 24.2℃
  • 맑음제주 21.7℃
  • 맑음강화 19.1℃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4.5℃
  • 구름조금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24.6℃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금품수수에 거짓 병가까지,철근 누락 LH, 기강도 빠져

 

잇단 아파트 지하주차장 철근 누락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리오에 따르면 LH는 지난 4월 17일부터 7월 10일까지 전 직원에 대한 감찰을 실시했다.

 

지난 4월 분당 정자교 붕괴 사고 등으로 시행사인 LH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들끓자 예방적 차원에서 내부 감찰을 실시한 것이다.

감찰 결과, A직원은 직무 관련자에게 금품을 요구하는가 하면 직무 관련 임직원에게 금전을 빌린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감사실은 A직원에 대한 중징계를 해당 부서장에게 요구했다.

B직원과 C직원은 직무 관련자로부터 금품 및 향응을 받은 뒤 즉각적인 반환 노력을 하지 않았다. B직원은 직무 관련자에게 부당한 알선을 하고, 본인의 경조사를 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감사실은 이들 직원에 대해서도 중징계 처분을 할 것을 요청했다.

 

공금으로 개인 물품을 구매하거나 거짓 병가를 사용한 사례도 있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LH로부터 받은 징계 현황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8월 1일까지 LH 임직원의 내부 징계 건수는 299건에 달한다.

 

연도별 징계 건수를 보면 2018년 32건, 2019년과 2020년은 각 35건에 그쳤으나, 2021년에는 95건으로 2배 넘게 뛰었고 지난해는 68건을 기록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