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4 (수)

  • 맑음동두천 -9.0℃
  • 맑음강릉 -6.0℃
  • 맑음서울 -8.0℃
  • 구름조금대전 -5.3℃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4.0℃
  • 광주 -2.5℃
  • 맑음부산 -1.9℃
  • 흐림고창 -4.0℃
  • 제주 3.3℃
  • 맑음강화 -7.2℃
  • 구름많음보은 -6.8℃
  • 구름많음금산 -4.6℃
  • 흐림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노원구 '신속 제설시스템' 구축…"1시간 내 제설 목표"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눈이 오면 1시간 이내에 제설 완료를 목표로 '신속 제설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존에는 주요 도로의 경우 제설 차량을 이용했지만 보도·이면도로에 대해서는 주로 동주민센터 인력과 통장, 자원봉사자 등의 수작업 방식으로 하면서 신속하고 체계적인 제설 대응에 한계가 있었던 점을 고려한 것이다.

신속 제설시스템의 주요 내용은 ▲ 민간 제설용역 확대 ▲ 보도·산책로 전용 제설장비 확보 ▲ 민간제설기동반·지역자율방재단 연계 재편성 ▲ 원격제설시스템 설치구간 추가 ▲ 제설제 보관의 집·제설함 확대 등이다.

구는 민간 제설용역 작업노선을 기존 약 50㎞에서 290㎞로 확대하고 제설용역 차량을 작년 7대에서 올해 28대로 늘렸다.

체계적인 제설을 위해 제설지도에 이면도로를 추가하고 19개 동별 및 전체 제설지도를 업그레이드했다.

또한 보도 및 산책로 전용 제설장비를 확보해 차량 진입이 가능한 보도는 구가 제설하고, 차량이 못 들어가는 이면도로·보도에 대해서는 민간제설기동반이 지역자율방재단과 연계해 눈을 치운다.

도로 열선 시스템은 작년 5곳에서 올해 8곳으로 늘렸고 염수분사장치, 제설함 등도 추가했다.

구는 오승록 구청장을 본부장으로 제설대책본부를 구성해 내년 3월 15일까지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유지한다.

오 구청장은 "기존의 인력 동원 방식의 제설이 아닌 신속하고 체계적인 제설을 위해 노원구 지역 실정에 맞게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1시간 이내 제설을 목표로 차량 및 보행자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