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7 (토)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0.2℃
  • 박무서울 -4.5℃
  • 박무대전 -4.3℃
  • 박무대구 -2.8℃
  • 맑음울산 -0.3℃
  • 박무광주 0.3℃
  • 맑음부산 0.4℃
  • 흐림고창 -1.7℃
  • 흐림제주 6.3℃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울산서 일가족 숨져…가장이 아내·자녀 살해 후 극단선택 추정

지난 1일 밤 화재가 난 울산 북구 한 아파트 안에서 일가족 4명 중 어머니와 자녀 등 3명이 숨진 채 발견되고 40대 아버지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울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께 "학생이 등교하지 않았다"는 신고가 울산 모 중학교로부터 접수됐다.

경찰은 해당 학생이 사는 아파트로 출동했지만, 이 집 가장인 A씨가 문을 열어주지 않고 자녀들이 집 안에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

경찰은 직접 확인을 재차 요청했으나 A씨가 거부하자 현관문을 강제로 열기 위해 소방구조대에 협조를 요청했다.

구조대가 문을 열고 들어갔더니 집 안에는 연기가 자욱했고, 방 안에는 A씨의 아내, 중학생과 고등학생인 두 자녀가 숨진 상태였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또 집 안에 불이 붙어 소방관들이 추가로 출동해 20여분 만에 진화했다.

경찰은 대기업 직원인 A씨가 경제적 문제를 겪어오다가 가족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A씨 아내와 자녀들 목에 짓눌린 흔적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주변인 진술과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와 사망 원인을 밝힐 방침이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