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2.1℃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0.9℃
  • 구름조금대구 17.7℃
  • 맑음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22.0℃
  • 맑음부산 16.8℃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7.6℃
  • 맑음보은 18.1℃
  • 맑음금산 21.4℃
  • 구름조금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15.7℃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정치

"4·19 정신 계승" 외친 여야…"민주주의 위태" 네탓 공방도

與 "입법독주 끊고 의회정치 복원" vs 민주 "尹정부, 민주주의 훼손"조국, 尹 기념식 불참 비판…"첫 악수 무산돼 아쉬워"

     제64주년 4·19 혁명 기념식

 

여야는 19일 4·19 혁명 64주년을 맞아 한목소리로 4·19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다짐하면서도 상대 정당을 향해서는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숭고한 4·19 정신을 되새기고 계승해 나가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토대 위에 살아가는 우리의 의무"라며 "'불의에 항거한 4·19 민주 이념' 헌법 정신을 계승하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굳건히 수호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21대 국회에서는 민주주의 협치 정신보다, 거대 의석을 무기로 한 의회주의 훼손으로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정신마저 위태롭게 했다"며 거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입법 독주', '의회 폭거'를 끊어내고 의회정치를 복원해 대화와 협치의 장, 새로운 '민의의 국회'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64년 전 오늘, 우리 국민은 부패한 절대 권력자를 몰아내기 위해 분연히 떨치고 일어났다"며 "독재자 이승만의 부정과 불의에 항거하기 위해 꽃다운 목숨을 바친 민주열사들의 고귀한 희생을 추모한다"고 말했다. 


그는 "4·19 혁명에 뿌리를 둔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부마항쟁,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 촛불혁명으로 발전되고 성숙해 왔다"면서 "하지만 우리에게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은 여전한 과제다. 윤석열 정부가 국민이 쌓아 올린 민주주의의 성과를 부정하고 훼손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주권자인 국민을 향해 총부리를 겨눴던 이승만 독재정권을 미화하고 복원하려는 윤석열 정권의 시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라는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을 되새겨 본다"고 말했다.


개혁신당 정인성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64년 전 이승만 정권과 자유당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며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억압한 권력의 말로가 어땠는지 정부와 여당은 4·19혁명의 교훈을 새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야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립 4·19 묘지에서 열린 64주년 4·19 혁명 기념식에 대거 참석했다.


국민의힘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 민주당 이재명 대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등이 각각 자리했다. 


이 대표는 기념식 참석 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64년 전 오늘, 국민은 피와 땀으로 오만한 정권을 주저앉히고 민주주의를 쟁취했다"며 "민심을 두려워하지 않는 권력은 결국 심판당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총선에 담긴 준엄한 민심의 명령을 우리 정치세력 모두가 무겁게 받아 안아야 할 것"이라며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치가 힘을 합치자"고 했다.


조국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10:00에 무엇을 하기에 헌법도 기리는 명예로운 날의 공식 기념식에 참석을 하지 않고, 08:00 몇몇 4·19 단체 관계자를 대동하고 조조 참배를 하는가"라며 윤 대통령의 기념식 불참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야당 지도자들을 만나기 싫은가? 오늘 첫 악수가 무산되어 아쉽다"고 덧붙였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