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동두천 -15.7℃
  • -강릉 -8.4℃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10.7℃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6.4℃
  • 구름많음광주 -5.5℃
  • 맑음부산 -5.6℃
  • -고창 -6.5℃
  • 흐림제주 3.5℃
  • -강화 -13.3℃
  • -보은 -12.2℃
  • -금산 -11.0℃
  • -강진군 -3.7℃
  • -경주시 -7.4℃
  • -거제 -3.4℃

사회일반

불법조업 단속 중 순직한 해수부 공무원, 국립묘지 안장


(한국안전방송) 지난 7월 25일 경남 통영 해상에서 어업지도단속 활동 중 순직한 故 김원 주무관은 12월 10일(일) 오후 3시 유족들과 어업관리단 동료 등 150여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었다.

故 김원 주무관은 어업감독공무원으로 공직에 입문하여 올해 1월부터 힘든 조업감시 업무를 수행하면서도 항상 밝은 태도로 주위 사람들을 배려했던 책임감 강한 공무원이었다.

안장식에서는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이 추도사를 낭독하였으며, 고인과 함께 험난한 바다를 누비며 지도단속활동을 수행하던 동료 100여명은 전원 제복을 입고 참석하여 먼저 간 동료에 대한 예우를 갖추었다.

해양수산부는 故 김원 주무관 순직 이후 국가유공자 선정(10.25), 어업감독공무원 최초 위험직무순직 인정(11.7)에 이어 국립묘지 안장 승인을 받기 위해 관련부처와 적극 협의해 왔다. 그 결과 지난 11월 24일 열린 국가보훈처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에서 최종 승인을 받고, 이날 안장식을 진행하게 되었다.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은 이날 추도사에서 “참된 공직자로서 사명을 다한 그를 지켜주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라며, “국민을 위해, 나라를 위해 짧지만 가치 있는 삶을 살다간 그를 영원히 기억할 것이며, 힘든 조업감시 업무를 수행하는 어업감독공무원의 처우 개선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