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동두천 -15.4℃
  • -강릉 -8.6℃
  • 맑음서울 -11.8℃
  • 맑음대전 -10.7℃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7.3℃
  • 구름많음광주 -5.3℃
  • 맑음부산 -5.7℃
  • -고창 -6.7℃
  • 흐림제주 3.8℃
  • -강화 -13.2℃
  • -보은 -13.4℃
  • -금산 -11.5℃
  • -강진군 -4.4℃
  • -경주시 -7.7℃
  • -거제 -3.0℃

사회일반

올 한해 국민 안전신고 21만 건, 지난해보다 40% 증가


(한국안전방송) 올 한해, 국민들의 생활 속 안전위험 신고가 지난해 15만 건 보다 40% 증가한 21만 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국민 누구나 안전신고를 쉽게 할 수 있도록 2014년 9월 30일 ‘안전신문고’ 시스템(포털, 앱)을 구축했다.

‘안전신문고’는 행정안전부가 신고내용에 대한 소관 기관을 지정하여 안전 위험요인을 개선토록 하고, 신고인에게 그 결과를 통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그동안 안전신고는 안전신문고 개통 이듬해인 2015년 7만 5천 건, 2016년 15만 건, 2017년 21만 건(12.10. 현재)으로 꾸준히 증가해 왔으며, 이 중 38만 건(87%)의 안전 위험요인을 개선하였거나 개선 중에 있다.

지역별로는 경기(130,564건), 서울(41,926건), 대구(33,679건), 부산(32,419건) 순으로 신고가 많이 접수되었다.

신고 유형별로는 도로·건물 등 시설안전 190,647건(43.4%), 교통안전 105,802건(24.1%), 놀이시설 등 생활안전 49,128건(11.2%), 소방시설·통학로 등 학교 및 사회안전 44,985건(10.2%) 순이었다.

신고 처리기관은 지방자치단체가 360,826건(81.9%)으로 가장 많았고, 국토부·경찰청 등 중앙행정기관(10.7%), 한전·도로공사 등 공공기관(6.2%), 교육청(1.2%)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12일부터 외국인의 안전신고를 지원하기 위해 ‘Safety e-Report’라는 영어 신고접수 기능을 정식 개통한다. 영어 신고 접수 시, 안전신고관리단 전문 번역사가 한글로 번역하여 처리기관에 이송하고 신고인에게 조치 결과를 영어로 전달할 예정이다.

송재환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안전신고가 증가한 것은 국민들이 참여를 통해 안전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이며, 바쁜 일상 속에서도 신고해 주신 분들이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칼럼